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성국제화훼단지 인허가 내역 없어
안성시, 허위광고 주의 당부 나서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8/07/03 [13:18]
    안성시
[데일리와이]안성국제화훼단지가 지난 6월 27일 개장함에 따라, 안성시에서는 그동안 국제화훼단지에서 광고한 내용에 문제가 있다며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안성국제화훼단지는 안성시 공도읍 불당리 350번지 일대에 화훼공판장, 푸드 트럭, 카페, 식당 등을 분양 임대한다고 광고 중이다.

그러나 안성시에서 확인한 결과, 공도읍 불당리 350번지 일원은 현재 시에서 인·허가를 해 준 적이 없으며, 농림 지역 및 농업 진흥 구역에 해당되어 화훼의 모든 품목을 판매하고 구매하는 시설인 공판장 및 푸드 트럭, 카페 식당 등의 분양 임대는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다.

또한 시는 단지 내 이미 조성된 사무실, 주차장 및 콘테이너 등에 대해서도 인허가를 받지 않아 현재 원상복구를 명령한 상태라고 밝혔다.

안성시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광고의 내용에 문제가 있으며, 추가 위반 시 행정 조치할 것”이라고 밝히고, 광고만 믿고 투자하거나 임대분양에 참여하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7/03 [13:18]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5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취임3달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치적 입지구축 얼마나 했나? / 이균 기자
고양시, ‘아름다운 젖소’ 우열을 가리다 / 이기선 기자
리설주, 김정은과 사이에 자녀 있다 / 박찬수
이재명 경기도지사 vs 염태영 수원시장 ‘특례시’놓고 ‘일촉즉발’ / 이균 기자
[이균칼럼] 경기도의회에서 ‘숨겨진 돈’ 꼬리를 봤다 / 이균 기자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찾아가는 토론회'와 참석 도의원은 한통속? / 이균 기자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용인의 가볼만한곳 베스트는 / 조춘환 기자
경기도의회 송한준 의장 '공약관리TF' 카드 던진 진짜이유는? / 이균 기자
미리보는 '2018 안성맞춤 남사당바우덕이축제’ “축제의 흥으로 이루지 못할 것은 없다” / 이균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