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승원 광명시장, 주민편익 경제적 효과 따져 내년도 예산편성
시 재정에 부담주거나 특정집단에 도움이 되는 예산 과감하게 폐기 주문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8/08/13 [15:42]
    8월 직원 월례회의
[데일리와이]박승원 광명시장이 내년도 세입·세출 예산과 관련,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편성하고 시민의 입장에서 검토하고 관례적이면서 형식적인 편성된 예산과 불요불급한 예산안은 전면 삭감해 민생예산을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취임 이후 두 번째로 가진 8월 월례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안 편성을 언급하면서 “적지 않은 행정력과 예산이 투입된 사업이라도 주민편익이나 경제적 효과 등을 따져 낭비적 요인이 있다면 중단이나 재검토를 하는 것이 당연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특히 박 시장은 시 재정에 현저하게 부담을 주거나 특정 집단에만 도움이 되는 사업은 과감하게 폐기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어 박 시장은 민생예산을 위한 정책을 강조하며 “기득권 예산, 당연히 의례, 늘 해왔던 것들을 과감하게 청산해 주기 바란다” 면서 “시스템에 의해서 반영되는 것들, 시스템에 의해서 올라오는 예산이 아니라 어느 특정 단체나 특정 개인이나 청탁성 예산 이런 것들은 과감하게 배제시킬 것”을 지시했다.

또한 박 시장은 “예산이 균형 있게 세워져야 골고루 성장할 수 있는 사회가 될 수 있다”면서 “민생을 위한 예산이라면 과감하게 담당부서를 설득해서라도 세울 수 있도록 하고 균형 있는 예산이 세워질 수 있도록 하라”고 했다.

이어 예산을 세우는 과정에서 주민참여예산이나 이런 시스템에 의해서 올라오는 예산은 가능한 잘 반영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광명시는 오는 2019년도 예산과 관련,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자금 지원 지속 중산층 및 서민 지원을 위한 교육과 복지, 보육 예산 확충 일자리 창출 및 유지 중소기업, 자영업자 지원 확대 등에 집중적으로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8/13 [15:42]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용인시의회 박남숙 의원, "정체불명 시정슬로건 철거하라" / 이균 기자
성남시, 이재명 경기지사 관련 압수수색에 대한 입장 밝혀 / 김동우 기자
수원시의회 도시환경교육위, 군공항이전협력국 감사에서 주문한 것은? / 이균 기자
용인의 가볼만한곳 베스트는 / 조춘환 기자
용인문화재단, 용인시립합창단 창단1주년 감사 공연 연다 / 이균 기자
연극인 윤문식 재혼한 아내와 18살 나이차 공개 / 이보영
의정부조폭 세븐파 무더기 경찰행 / 신정윤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디즈니 에릭 골드버그 감독, 보니와 하니 만난다 / 박주묵 기자
용인시의회 김운봉 의원, 5분 자유발언 시민 편의 택시 정책 수립 촉구 / 이균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