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명 경기도지사 “농업은 우리의 뿌리, 공평하게 지원할 것”
5일 이천 장호원읍 풍계3리에서 벼 베기 시연 및 주민과 오찬간담회 가져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8/09/05 [14:15]
    벼 베기 시연회에서 콤바인에 오르는 이재명 지사
[데일리와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농업은 우리의 뿌리로, 전략산업으로 보호 육성해야 한다”며 “특정인들이 많이 지원받는 방식이 아닌 다수 농가들이 공평하게 지원받는 방식으로 바꿀 것”이라며 자신의 농업정책 철학을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5일 오전 이천시 장호원읍 풍계3리를 찾아 폭염과 가뭄 등 어려운 상황에도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노고를 아끼지 않은 농업인과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직접 콤바인을 운전하며 벼 베기 시연을 했다.

이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농업이 사양산업으로 취급됐을 때가 있었지만 이제는 전략산업이 되고 있다”며 “농업을 키우고 보호해놓지 않으면 식량전쟁 등의 위기가 발생할 수 있다”고 농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경기도정에서도 농업분야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지원방법을 찾으려 한다”며 “소수의 특정인들이 많이 지원받는 방식이 아니라 다수의 농가들이 공평하게 지원 받는 방식으로 바꿔 농민으로 살아가면서 당연하게 보장되는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 지사는 전남 해남에서 시행 중인 농가기본소득 지원 정책을 소개하며 “농가기본소득지원 정책이 의미 있는 것은 소규모 농지를 갖고 농사짓는 분들이나 수 만평을 갖고 농사짓는 사람 모두 똑같이 최저소득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경기도 지역 전체 균형발전 차원에서 북·동부 지역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배려할 것”이라며 “동부 지역이 상수원문제와 자연보존권역 등으로 피해를 보고 있다. 수도권 전체를 위해서 희생을 당하는 것인데, 함께 사는 세상에서는 억울한 사람과 지역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이 지사는 “손해를 보면 전체가 받는 이익의 일부를 보상해줘야 한다”며 “규제를 많이 받고 피해를 많이 보는 지역에 정책적이든 재정적이든 추가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농민들은 특별한 혜택을 바라는 것이 아닌 열심히 일한만큼 보장 받는 사회를 원하는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쌀값도 올라서 농민들의 삶과 얼굴에 함박웃음이 피었으면 좋겠다”고 농업인을 격려했다.

한편, 경기도는 2021년까지 현재 225개소인 친환경농업 생산단지를 240개소로 늘리고, 친환경 무상급식지원 대상학교를 현재 2023개교에서 2100개교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스마트팜 시설도 현재 25개소에서 70개소로 대폭 확충하여 지속가능한 성장환경을 마련할 방침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9/05 [14:15]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용인시의회 박남숙 의원, "정체불명 시정슬로건 철거하라" / 이균 기자
성남시, 이재명 경기지사 관련 압수수색에 대한 입장 밝혀 / 김동우 기자
수원시의회 도시환경교육위, 군공항이전협력국 감사에서 주문한 것은? / 이균 기자
용인의 가볼만한곳 베스트는 / 조춘환 기자
용인문화재단, 용인시립합창단 창단1주년 감사 공연 연다 / 이균 기자
연극인 윤문식 재혼한 아내와 18살 나이차 공개 / 이보영
의정부조폭 세븐파 무더기 경찰행 / 신정윤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디즈니 에릭 골드버그 감독, 보니와 하니 만난다 / 박주묵 기자
용인시의회 김운봉 의원, 5분 자유발언 시민 편의 택시 정책 수립 촉구 / 이균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