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산시 서랑동 문화마을, 가을을 부른다
직불제 적용 경관작물 재배사업 결실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8/09/07 [11:31]
    서랑동 문화마을, 가을을 부르다
[데일리와이] 오산시는 지난 6일 올해 초부터 일궈온 서랑동 문화마을과 서랑동저수지 일대가 아름다운 가을꽃이 만발한 꽃길로 탈바꿈해 동네를 찾는 문화체험객과 관광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당초 시는 서랑동 문화마을의 관광 인프라를 확대하고, 문화마을의 경관개선을 위해 '직불제 적용 서랑동 경관작물 재배사업'을 추진하고자 올해부터 내년까지 이어지는 사업을 시작했다. 이에 따라 10명의 노인일자리사업으로 시작해 마을 유휴지와 도로변, 서랑저수지 주변에 잡초를 제거하고 꽃단지를 조성해왔던 것이다.

길고 긴 무더위 속에서 이들 근로노인들의 피땀에 보답이라도 하듯 가을바람에 하늘거리는 아름다운 꽃이 피어 마을을 찾는 이들에게 미소와 행복을 주고 있다.

올해 초에 사업설명회를 열고, 조사를 통해 대상부지를 선정하고, 해당 부지에 대한 정리 및 복토, 거름·비료주기, 작물식재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으며, 수레국화, 접시꽃, 봉숭아, 해바라기, 코스모스 등의 경관보전 작물을 재배, 이식작업과 직파를 해왔다.

근로자로 일하고 계시는 황모 어르신은 “황무지였던 유휴지를 마을 주민들이 합심하여 가꾸고, 경작할 수 있어 큰 보람을 느끼며 내년도에는 더 큰 꽃을 피울 것”이라며 웃음을 지어 보였다.

시 관계자는“서랑동 경관보전 작물 재배를 통하여 직불금 신청을 통한 농가소득을 보전하고, 나아가 마을축제 및 관광활성화 등 추가적인 연계방안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고민할 것”이라고 밝히고, “내년에는 2년차 사업으로 농지에 경관작물을 재배할 수요를 조사해 사업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9/07 [11:31]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용인시의회 박남숙 의원, "정체불명 시정슬로건 철거하라" / 이균 기자
성남시, 이재명 경기지사 관련 압수수색에 대한 입장 밝혀 / 김동우 기자
수원시의회 도시환경교육위, 군공항이전협력국 감사에서 주문한 것은? / 이균 기자
용인의 가볼만한곳 베스트는 / 조춘환 기자
용인문화재단, 용인시립합창단 창단1주년 감사 공연 연다 / 이균 기자
연극인 윤문식 재혼한 아내와 18살 나이차 공개 / 이보영
의정부조폭 세븐파 무더기 경찰행 / 신정윤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디즈니 에릭 골드버그 감독, 보니와 하니 만난다 / 박주묵 기자
용인시의회 김운봉 의원, 5분 자유발언 시민 편의 택시 정책 수립 촉구 / 이균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