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지방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명 경기도지사 vs 염태영 수원시장 ‘특례시’놓고 ‘일촉즉발’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8/09/18 [09:54]
▲ 2016년 7월 수원FC vs 성남FC 경기를 앞두고 구단주로서 기념촬영하는 두 사람.     © 데일리와이


3선 수원시장 염태영은 ‘수원특례시’가 살길이라 주장한다. 염 시장은 특히 이번 민선 7기는 ‘특례시’에 올인했다. 하지만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특례시’지정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따라서 전국 최대 기초자치단체장 염태영 수원시장과 성남시장에서 경기도지사로 몸집이 커진 이 지사 간 치열한 신경전이 예상되고 있다.  

이 지사의 특례시 지정 불가입장은 최근 국회의원 초청 정책협의회에서 확인됐다. 이 지사는 이에 앞서 일부 언론과 인터뷰에서도 이 같은 의견을 간혹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는 정책협의회에서 특례시 지정 문제와 관련 "현재 상태에서 특례시를 하게 되면 경기도는 재정자립이 불가능해지고, 나머지 시군이 타격을 입게 돼 안 된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방향은 맞지만 중앙정부의 광역자치단체로의 재정이양에 맞춰가며 추진하는 게 맞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 지사의 이 같은 견해가 공식화 되면서 염 시장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 주목되고 있다. 염 시장은 민선7기동안 수원특례시 지정에 올인을 선언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즉각 반응은 없었다.

수원시 관계자는 "특례시 지정에 경기도의 동의가 필수는 아니다“며 "도세의 이전 등 재정문제는 특례시 지정 이후에 논의해도 된다"고 말했다.

수원시와 함께 특례시를 추진 중인 용인시와 고양시 관계자도 “수천억 원의 도세가 빠지게 되므로 도의 입장에서는 그럴 만하다"면서도 “이 지사의 발언 수위가 높아 염려된다”는 입장이다.

특례시는 기초자치단체 지위를 유지하면서 광역시급 위상에 걸맞은 행정 재정 자치권한을 확보하고, 일반 시와 차별화되는 법적 지위를 부여받는 새로운 지방자치단체 유형이다.

한편 이 지사와 염 시장은 과거 신분당선 미금역 설치를 놓고 성남시장과 수원시장으로 신경전을 펼친 적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9/18 [09:54]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4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재판 막바지...이재명 경기도지사 강력 드라이브 걸었다 / 이균 기자
경기도 김홍국 신임 대변인 임명...그 역할 두고 설왕설래 / 이균 기자
화성시의회 수원군공항이전반대특별위원회, 군공항 이전 강경대응에 나서 / 이균 기자
경기도 고기 굽는 수영장 가볼만한 곳 / 이종성 기자
경기문화재단, 미술장터 팝업갤러리 등 온오프라인 다양한 전시·판매 사업 추진 / 이균 기자
수원시, 코로나19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전자출입명부에 QR코드 활용과 국민안심병원 운영 / 이균 기자
경기도청 앞에서 기자회견 연 진보당, “경기도는 수원시에 재난기본소득 ‘특조금’ 지급하라” / 이균 기자
경기도 가볼만한 수목원 6곳 / 이종성 기자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경기도지사 이재명, 수원시장 염태영-둘 사이에는 껄끄러운 ‘뭔가’가 있다 / 이균 기자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