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성시, 수원비행장 이전 관련 시민대표 현장 설명회....총12회에 걸쳐 진행
각지역 시민대표 1000여명 참석 11월2일 우정읍 설명회를 끝으로 마감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8/11/03 [08:41]

 


화성시가 시민대표 현장 설명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10월 5일 병점2동 시민대표 현장설명회를 시작으로 총12회에 걸쳐 진행된 이번 설명회는 각지역 시민대표 1000여명이 참석했으며 11월2일 우정읍 설명회를 끝으로 마감했다.


설명회는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시 이전 계획에 대한 바른 이해를 위해 서산비행장 주변 마을을 방문해 소음을 직접 체험하고, 예비이전 후보지 화옹지구 방문을 방문해 철새 탐조, 현장 탐사 등을 병행해 진행했다.


서산비행장 주변을 탐방한 한 시민은 “서산비행장 주변 마을 전투기 소음이 장난이 아니라며, 입지가 비슷한 화옹지구 주변 마을 피해도 상당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박민철 군공항이전대응담당관은 “화성시민의 70% 이상이 전투비행장 이전을 반대하고 있지만 수원시 정치권의 움직임으로 뜬 소문들이 난무하고 있다”며 “혼란을 겪는 시민들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시민대표들이 수원전투비행장 화성 이전 계획의 문제점을 바로 알고 지역 사회에 전달해 주길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가 시민대표 현장설명회를 진행하는 동안 수원시 정치권에서는 군공항 특별법 일부 개정안 발의, 군공항 이전 등에 관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시민대표들은 이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를 하기도 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이번영 남양읍주민자치위원장은 “법률로 보장된 화성시 자치권을 무시하고, 수원시 정치권이 황당한 법안 발의 및 토론회를 개최해 갈등만 부추기고 있다”며 “군공항 법안인지 블록체인 법안인지 구분도 안되는 개정안을 발의한 저의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03 [08:41]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9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천시, 개인택시 신규면허 수여식 개최 / 남정한 기자
이효리 텐미닛 작사한 메이비 엄마한테 혼나 / 이보영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리설주, 김정은과 사이에 자녀 있다 / 박찬수
용인의 가볼만한곳 베스트는 / 조춘환 기자
파주시민축구단, 홈 개막전 출격 / 이기선 기자
“지역상생협력매장으로 착한 봄나들이 오세요” / 박주묵 기자
경기도시공사, 황해경제자유구역 평택포승(BIX)지구 1차분 공급 / 이균 기자
평택시, BRT(간선급행버스) 노선 1000번 개통 / 이종성 기자
방송에 나온 ‘수원 복불고기 맛집’ 주문진복집 사장이 황당해 하는 이유는? / 이균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