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성시, 민선7기 공직기강 확립 기본계획 발표
시민 눈높이에 맞춘 공직기강 확립, 주요 비위 무관용 원칙 천명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8/11/22 [10:30]
    화성시
[데일리와이] 화성시가 청렴하고 신뢰받는 공직사회 구현을 위해 공직기강 확립에 나섰다. 시는 22일 비위 공직자 페널티 강화 등이 담긴 ‘민선7기 공직기강 확립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공직기강 확립 기본계획의 주요 골자는 기동 감찰팀 상시 운영 등으로 확고한 공직기강 확립, 뇌물·성·음주운전 등 주요 비위 엄중 처벌로 청렴한 공직사회 구현, 감사부서 기능강화 및 시정 혼선 행태 방지를 통한 안정적 시정운영 지원, 적극행정 면책 확대 및 공직자 고충 반영으로 일하는 공직자 우대 등이다.

특히 이번 계획은 외부 전문가를 활용한 기동감찰팀 상시 운영과 비위 공직자 페널티 강화에 무게가 실렸다.

이번에 신설돼 상시 운영되는 기동감찰반은 게릴라성 암행감찰과 과거 적발사례 등 비리 취약분야 기획 점검으로 사전에 공직비위를 차단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또한 향후 조직개편을 통해 외부 전문인력을 배치해 독립성과 전문성은 높이고 온정주의는 배제한다는 방침이다.

덧붙여 전문직위제 도입, 우수 감사인력 공개모집, 민간 감사전문인력풀제 도입 등 감사부서 기능강화 방안도 포함됐다.

비위공직자에 대한 페널티도 강화된다. 기존에 금품, 향응, 횡령, 성 비위 등에 적용되던 승진제한이 앞으로는 음주운전, 채용비리, 복무위반, 갑질까지 포함돼 당초 대비 최대 18개월 늘어난다. 다만, 지방공무원 임용령에 따라 인사위원회 의결을 거쳐 기준변경일 1년 이후에 시행될 예정이다.

성과 상여금 및 국외연수·출장 등에도 제한이 가해지며, 징계에 따른 근무성적평정 감점이 2배 확대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건축, 허가 민원 등 동일 인허가 업무에 3년 이상 장기 근무자는 의무 전보를 실시해 비리 개연성을 사전에 차단하기로 했다. 공직사회 내 일하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적극적인 업무처리 과정에서 발생한 경미한 잘못은 과감히 면책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원용식 감사관은 “적발과 처벌 위주의 점검보다 제도와 관행 개선으로 자정능력을 갖추고 일하는 사람이 존중받는 공직사회를 만드는 것이 목적”이라며, “시민의 눈높이에서 신뢰받는 행정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22 [10:30]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9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경기도 산하단체 기관장 억대연봉 칼바람 예고 / 이균 기자
용인의 가볼만한곳 베스트는 / 조춘환 기자
경기문화재단, 5월25~26일 경기상상캠퍼스는 축제로 들썩들썩 / 이균 기자
수원군공항 화성시 이전 문제 그 ‘해법’이 달라지고 있다 / 이균 기자
LH 성남중동 롯데캐슬 아파트 221세대 공급 / 김동현
의정부조폭 세븐파 무더기 경찰행 / 신정윤
리설주, 김정은과 사이에 자녀 있다 / 박찬수
[이균칼럼]수원시장 화성시장은 협상테이블 가치를 실천하자 / 이균 기자
‘경기도 지역화폐’ '청년기본소득' 이재명 그리고 지역경제 살릴까? / 이종덕 기자
배너
광고
배너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