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승원 광명시장, 공조직 혁신 위한 ‘공무원 100인 원탁토론’ 파격 제안
2019년 시무식에서, 6급 이하 직원 100명 모여 스스로 혁신 방안 찾을 것 주문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9/01/02 [13:37]
    박승원 광명시장이 2일 광명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광명시 조직 혁신 방안 마련을 위해 ‘공무원 100인 원탁토론’을 제안했다.
[데일리와이] 박승원 광명시장이 2일 광명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광명시 조직 혁신 방안 마련을 위해 ‘공무원 100인 원탁토론’을 제안했다.

박 시장은 새해 처음으로 직원들과 만나는 이 자리에서 “실무를 담당하는 직원들이 모여서 광명시 공직사회가 좀 더 일하는 조직, 신명나는 조직, 행복한 조직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스스로 토론하고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만들자”고 말하며 이같이 제안했다.

박 시장이 제안한 공무원 100인 원탁토론회는 지난해 7월 취임 이후 4년 시정설계를 시민과 함께 하기 위해 열었던 광명시민 500인 원탁토론회처럼 조직 혁신안도 공무원들과 함께 소통해 이루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다.

특히 대상을 부서장이 아닌 실무를 직접 담당하는 6급 이하 직원으로 하고, 토론도 한 두 차례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1,2월 두 달 동안 꾸준히 진행하며, 구체적인 진행방식과 주제까지도 직접 결정하도록 해 실질적인 혁신안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또 이렇게 공무원 100인이 모여 만들게 될 조직 변화, 혁신안을 100% 반영하겠다는 파격적인 제안도 덧붙여 조직 혁신을 반드시 이루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피력했다.

이어 “광명시 공무원의 경쟁력이 광명시의 경쟁력이다. 우리 힘으로, 우리 손으로 우리의 조직을 혁신해나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박 시장은 2019년 주요 사업으로 KTX광명역에서 북한 개성까지 남북평화철도 노선 연결과 ‘즐겁게 배우고 신나게 나누는’ 새로운 교육도시로의 비전, 옛 서울시립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의 구체적인 활용 방안, 광명 시민운동장 지하주차장 건립 등 4가지를 꼽았다.

박 시장은 “민선7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2019년에는 중요한 사업이 많이 진행된다. 그 중 선택과 집중으로 이 4가지 사업을 차근차근 진행해 구체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모두 함께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1/02 [13:37]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9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내가 영화 속 주인공이 되는 날...수도권 최고 야외결혼식장 라비돌리조트 & 컨트리클럽 / 이균 기자
오산시 정신병원 허가취소...안민석 국회의원 곽상욱 오산시장 무리수 던진 배경은? / 이균 기자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국회의원 안민석 흔들흔들! 오산시장 곽상욱 주춤주춤! / 이균 기자
고양시 일산1동, 시원한 여름나기를 위한 냉방기 지원 / 이균 기자
평택시, 국지성 집중호우 관련 공사장 긴급 현장점검 실시 / 이균 기자
리설주, 김정은과 사이에 자녀 있다 / 박찬수
화성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송산그린시티 개발 및 화성국제테마파크 조성사업 현황 청취 / 이균 기자
이재명 “일본 경제보복은 오만함의 반증, 국내 경쟁력 강화 기회로 삼아야” / 이균 기자
"시끌시끌" 오산시 벌써 총선싸움 시작됐다 / 이균 기자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