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명 경기도지사, 새해 첫 약속 “경기도콜센터 상담사 정규직 전환”
기해년 새해 ‘경기도콜센터’에 첫 방문, 상담사와 소통간담회 열어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9/01/02 [14:49]
    일일상담사 체험에 나선 이재명 지사
[데일리와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해년 새해 업무 첫 날 ‘경기도콜센터’ 상담사와 만남을 갖고 상담사들의 최대 희망사항이었던 ‘정규직’전환을 약속했다.

2일 오전 시무식을 마친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후 1시 경기도콜센터를 찾아 “여러분이 쓰신 새해 소원지를 보니까 정규직화가 제일 큰 소망이던데, 안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기존 방침은 정부 방침이 나오면 추진하겠다는 것인데 정부방침과 관계없이 직접고용을 추진하겠다”면서 “공공기관이 매일 하는 일이고 누군가 계속 일을 하면 노하우가 쌓여서 더 잘할 수 있는 일이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어 “정규직으로 만들어주면 게을러지지 않을까 하는 편견이 있는데 사람을 믿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마음도 편하고 책임감도 생기고 더 성실하게 할 것이다. 안정적 환경에서 열심히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도에 따르면 경기도콜센터에는 현재 민간위탁업체 소속 상담사 66명이 비정규직 형태로 근무 중이다. 이들은 정부가 추진 중인 ‘공공부문 비정규직 의 정규직 전환’의 마지막 단계에 포함돼 있어 현재까지 정규직 전환여부가 불투명한 상태였다. 이 지사의 결정은 정부의 가이드라인과는 별개로 진행된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정규직 약속과 함께 이 지사는 이날 콜센터 상담사들의 근무환경 개선도 약속했다.

이 지사는 잦은 냉난방 시설 고장과 공기청정기 부족 문제 해결을 원하는 상담사들의 건의에 즉석에서 담당부서장을 불러 조치를 당부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지난해에도 도와 도 산하공공기관에서 일하는 청소원이나 방호원 등 현장노동자의 근무여건 개선을 위해 옥상이나 지하, 당직실에 있던 휴게공간을 지상으로 옮기고, 오래된 냉장고나 TV 등 집기류를 새것으로 교체하는 약속을 지킨 바 있다.

한편, 이재명지사는 이날 간담회에 앞서 콜센터 직원과 함께 기해년 돼지해를 맞아 복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대형복조리를 함께 걸고, 상담사들의 새해 소망이 담긴 소망트리를 확인하기도 했다. 또, 일일콜센터상담사가 돼 도민의 문의전화에 직접 응대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지사는 전화 상담 체험 후 “실수를 하면 안된다는 생각에 진땀이 났다”면서 “하루 3천통 정도의 전화가 온다는데 상담사들의 고충이 크겠다”고 콜센터 상담사들의 애환에 공감을 표하기도 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1/02 [14:49]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20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문화재단, 주말 나들이 장소...숲이 아름다운 경기상상캠퍼스 / 이균 기자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파주시, FIFA U-20 남자월드컵 결승전 거리응원전 / 이기선 기자
경기도언론개혁시리즈⑰ 경기도청 기자실운영, 권언유착인가? 언론사 관리인가? / 이충원, 김두일 기자
오산시 정신병원 허가취소...안민석 국회의원 곽상욱 오산시장 무리수 던진 배경은? / 이균 기자
리설주, 김정은과 사이에 자녀 있다 / 박찬수
경기도 고기 굽는 수영장 가볼만한 곳 / 이종성 기자
용인의 가볼만한곳 베스트는 / 조춘환 기자
의정부조폭 세븐파 무더기 경찰행 / 신정윤
경기도시공사, 안양 냉천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의 ‘토지등소유자 분양신청’ 접수 / 이균 기자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