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백군기 용인시장, “지역의 균형발전 위해 지방자치법 조속히 개정돼야”
인구 100만 특례시 법제화 위한 정책토론회 열려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9/03/26 [13:06]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법제화 정책토론회


[데일리와이] 용인시는 특례시 실현을 앞당기기 위한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법제화 정책토론회가 용인·고양·수원·창원 4개시 국회의원들의 주최로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100만 이상 대도시에 특례시 명칭을 부여하는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안’이 국회 심의를 앞두고 있어 4개 대도시 특례시 추진 공동기획단과 시정연구원이 주관한 것이다.

토론회엔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고양·수원·창원 등 4개 대도시 시장, 인재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 김순은 자치분권위원회 부위원장, 김우영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 시·도의원, 시민 등이 참석했다.

이날 특례시 법제화를 위해 김민기, 김영진, 정재호, 박완수 4개시 의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토론회에선 임승빈 명지대 행정학과 교수가 ‘특례시의 지위와 제도화 방안’을 발표하고, 장금용 행정안전부 자치분권제도과장 등 5명이 ‘대도시 특례제도 발전방향’의 토론을 이어갔다.

토론회에 참석한 한 시민은 “하루 빨리 용인시가 특례시로 지정돼 시민들의 삶의 질이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 시장은 “특례시 법제화를 앞둔 시점에서 이번 국회 토론회는 매우 뜻깊고 중요한 자리”라며 “100만 대도시의 특례시 법제화는 미래를 위한 핵심적인 도시정책의 방향이며 국가경쟁력 강화, 지역균형 발전과 더불어 105만 용인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꼭 필요한 자치분권제도”라고 말했다.

또 “특례시가 지역발전의 주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특례사무권한에 대한 법과 제도도 정비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26 [13:06]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0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리설주, 김정은과 사이에 자녀 있다 / 박찬수
수원시의회 김호진 의원, “10년 공공임대주택 분양전환가 주민피해 없어야" / 이균 기자
남양주시, ‘장애영유아 보육교사 전문성 교육’ 사업 경기도형 정책마켓 우수정책 선정 / 남정한 기자
경기도 ‘기술창업’ 아이디어만 있으면 된다 2019 ‘테크톤플러스’참가자 모집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 10년 동안 수집하고 기증받은 소장유물 특별기획전 마련 / 이균 기자
용인시의회 유진선 의원, 요양병원 난립 등 과장 전결 건축 인허가 문제 제기 / 이균 기자
양평군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들과 휴일반납 강원도 삼척 태풍 수해복구 활동 펼쳐 / 남정한 기자
경력단절여성 96명, 수원 여성취업박람회에서 일자리 찾았다 / 이균 기자
수원시의회 교통건설체육위, 지역난방공사와 자원회수시설 등 주요사업 현장 찾아 / 이균 기자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