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 10년 동안 수집하고 기증받은 소장유물 특별기획전 마련
개관 10주년 특별기획전 “법고창신의 길을 잇다” 개최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9/10/16 [09:48]
▲ 소봉래 '난'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관장 김태희)은 개관 10주년을 맞이하여 10월 23일부터 2020년 3월 1일까지 “법고창신의 길을 잇다” 특별기획전을 개최한다.
 
실학박물관은 혼개통헌의의 보물 지정(보물 2032호)을 기념하고 법고창신(法古創新)의 정신을 오늘에도 계승한다는 취지 아래 .

 

이번 전시의 제목인 법고창신은 옛것을 본받되法古 변용할 줄 알아서知變 새로운 것을 만들어낸다는 뜻으로, 실학의 핵심 사상이다. 
 
전시는 크게 실학자의 저술과 간찰, 서화, 과학 등 총 4부로 구성되었다. 1부 저술에는 박세당의 장자 주석서인 『남화경 주해산보』를 비롯하여 박지원의 친필 초고 「백련관잡록」 등 실학자들의 다양한 저술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실학자들은 누구보다도 왕성한 지식 욕구가 있었던 인물들로 누구보다도 많은 저술을 남겼다. 다산 정약용이 생전에 500여권을, 혜강 최한기는 1,000여권의 책을 지었다고 전한다.

 

또한 실학자들은 지식의 진보를 이루고자 한 인물들로 서계 박세당은 조선시대 어떠한 학자도 시도한 적없는 『노자』와 『장자』 주석서를 저술하여 주자학으로 획일화된 조선 사회에 일침을 던졌다.

 

아울러 이번 전시에는 다산 정약용의 대표적인 경세서인 『경세유표』가 가장본(家藏本)으로 전시된다. 가장본은 다산가에서 소장한 판본으로 자료적 가치가 크다. 
 
 

▲ 완당 54세 초상    


2부 간찰에서는 순암 안정복을 비롯하여 번암 채제공, 다산 정약용, 추사 김정희 등 친필로 쓴 간찰이 전시될 예정이다. 우리 선조들은 교류의 방식으로 간찰簡札을 사용했다.

 

간찰은 오늘날의 편지를 말한다. 편지 쓰는 일은 선비들의 중요한 일과 중의 하나였고 실학자들은 특히 간찰을 많이 남겼다.
 
  실학박물관에는 총 200여건의 간찰이 소장되어 있다. 이 중 8편의 편지가 이번 전시에서 선보인다. 손녀의 혼사를 앞두고 혼사비용을 걱정을 하는 할아버지 순암 안정복, 헤어진 벗을 그리워하는 강산 이서구, 동년배들은 다 죽고 혼자 남은 쓸쓸함을 토로한 다산 정약용, 조부 박지원과 함께 연행길을 떠났던 소년 장복이의 후손을 찾아 함께 연행을 떠난다는 박규수의 친필 편지를 만날 수 있다.
 
3부는 서화이다. 실학박물관 소장 서화류에는 인물을 그린 초상화가 많다. 그 가운데 경기도 양주 금촌에 세거한 청풍김씨 문중의 인물 - 잠곡 김육을 비롯하여 그의 아들 김우명, 손자 김석주, 5세손 김시묵- 초상화가 대표적이다.

 

이번에 전시될 김육 초상 3점과 김석주 초상 1점은 중국 화가가 그린 것으로 17세기 중국 초상화의 유입과 그에 대한 인식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유물이다.

▲ 소나무아래 김육 초상    

 

청풍김씨는 현종의 정비이자 숙종의 어머니인 명성왕후의 부친 김우명에 이어 정조의 정비인 효의왕후의 부친 김시묵에 이르기까지 대대로 왕비를 배출한 가문이다.


이번에 전시될 초상화의 또 다른 한 축은 김정희와 그 일파의 초상화이다. 나이 47세와 54세에 그려진 추사 초상화 초본은 지금까지 알려진 초상화와는 전혀 다른 유형으로 이번 전시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아울러 『추사일파초상화첩』에는 김정희, 신헌, 조희룡, 이상적, 조인영, 허련, 조광진, 초의선사 등 추사를 비롯하여 그와 교류했던 8명의 인물이 차례로 그려져 있다. 이 중 조희룡, 조광진, 이상적을 그린 초상화는 거의 알려진 바가 없어 매우 희귀한 자료이다.
 
 4부 과학에서는 보물로 지정된 유금의 혼개통헌의를 비롯하여 박규수의 간평의와 평혼의 등 서양천문학의 영향을 받아 제작된 천문기기와 세계지도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17세기 이후 서양의 자연과학 지식이 전래되면서 천문학과 지리학이 발전하였는데 그 선두에 선 인물들이 실학자들이다.

 

18세기에 들어와 유금의 혼개통헌의를 비롯하여 박규수의 간평의와 평혼의 등 서양 천문학의 영향을 받은 의기들이 실학자들에 의해 제작되었다.

 

조선후기에는 지구가 둥글다는 세계관을 토대로 「황도남북총성도」와 「지구전후도」 등 새로운 형태의 천문도와 세계지도가 제작되었다. 아울러 최한기의 「지구전후도」에서 볼 수 있듯이 세계지리에 대한 인식이 획기적으로 변화한 것을 이번 전시를 통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전시를 앞두고 김태희 실학박물관장은 “개관 10주년을 맞아 지난 10년의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실학자들이 추구했던 법고창신의 길을 잇는데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번전시는 오는 10월 23일(수)에 개막하여 2020년 3월 1일까지 전시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16 [09:48]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4
가장 많이 읽은 기사
3심 앞둔 이재명 경기도지사, 할 수 있는 것은 다했다! 과연 그 결과는? / 이균 기자
‘앙숙’에서 ‘원팀’ 한목소리..동상이몽 이재명 전해철 / 이균 기자
잘나가던 서철모 화성시장 직진행보 한풀 꺾인 이유는? / 이균 기자
[이균칼럼] 미래를 얘기하는 경기문화재단에 숨어있는 ‘불통’ / 이균 기자
[릴레이인터뷰] 경기도의회 김영해 의원 "사회적 약자들에게 쓰는 예산은 결코 낭비가 아닙니다" / 이균 기자
경기도지사 이재명 운명! 전해철 의원 행보 속에 어렴풋이 보인다 / 이균 기자
이재명 도지사, '김포 제조융합혁신센터' 건립 적극 지원 약속 / 박주묵 기자
고양시 일산동구, 김장으로 빨갛게 피어나는 이웃사랑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경기북부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공동사업 추진 / 이균 기자
오산남부종합사회복지관, ‘아끼고 나누場’ 이웃사랑 바자회 성황리 개최 / 이균 기자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