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지방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앙숙’에서 ‘원팀’ 한목소리..동상이몽 이재명 전해철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9/11/11
▲ 지난 10일 경기 수원 도지사공관에서 만찬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왼쪽부터 정성호·전해철·김진표 의원, 이 지사, 박광온 의원) © 이재명 지사 SNS


이재명-3심 앞두고 여당 및 친문과 교감에 주력


전해철-총선 전 단결 원하는 당 의견 따른 행동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만났다. 이에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0월28일 저녁 친문 핵심인 양정철 민주연구원 원장,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만나 3시간가량 저녁 식사를 했다.

 

전 의원은 이때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일정으로 불참했다. 그때 나온 말이 조만간 다시 자리를 만들겠다는 것.  


그 자리가 마련됐다. 제안은 전 의원이 했고, 이에 이 지사가 공관으로 초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경기도에 지역구를 둔 더불어민주당 김진표·정성호·박광온 의원이 함께 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이들의 만남이 관심을 끄는 것은 지난 지방선거 때 두 사람이 앙숙관계였기 때문이다. 그들은 민주당 경기지사 경선에서 치열하게 맞붙었었다. 그 수위가 아슬아슬했다. 경선 후 화해를 했다.

 

하지만 지지층은 친문 비문으로 나눠져 겉돌았다. 그 갈등은 아직까지 봉합되지 않았다는 것이 정치권 해석이다.


이들의 회동목적은 총선과 이 지사 구명인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래서 동상이몽이다. 전 의원은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의 고민이 무엇인 지 누구보다 잘 안다.

 

민주당에선 "총선 전 당내 화합과 '원팀정신'을 강조하고 있다. 전 의원이 동참을 거부할 명분이 없다. 자신의 생각을 내세울 입장이 아니다.

 

전 의원은 지난 4"이 지사는 경기도에 반드시 필요한 정치인"이라며 대법원에 이 지사의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법무장관을 고사하고 있는 모습에서 이 지사의 3심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속내는 충분히 짐작가능하다. 


반명 이 지사는 3심이 우선이다. 총선도 좋고 원팀도 중요하지만 자신의 운명이 더 중요하다. 정치생명이 걸린 3심이 먼저인 셈이다. 이때 민주당의 제스처는 그에게 큰 힘이 아닐 수 없다.

 

여권과 함께 가고 있다는 모습은 보탬이 되고도 남는다. 이 지사는 경기도지사로서 총선에서 할 일이 없다. 선거개입이 제한돼 있다. 다만 민주당 후보로 당선된 만큼 여당에게 이 지사가 큰 의미가 있다.

 

따라서 이 지사와 갈등보다 화해를 원하고 있다. 이 지사의 지지층을 떠 안겠다난 의도가 다분하다. 이처럼 서로가 서로를 이용하고 있는 셈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11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2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재명표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 명칭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 확정 / 이균 기자
평택도시공사, 평택시 포승읍 희곡리 일대에 조성하는 황해경제자유구역 내 핵심 거점지구 공급 / 이균 기자
시흥시, 대한민국 해양레저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코로나19로 지친 도민 위한 문화누리카드 이벤트 마련 / 이균 기자
경기도언론개혁시리즈20 - 수원시의회 지역언론 육성지원은 누구를 위한 조례인가? / 이균 기자
수원문화재단, 연인 부부 친구와 함께 가을 속 화성행궁 즐기기 / 이기선 기자
조세정의 실현 나선 이재명, 광역교통시설부담금 체납액 절반 가량 줄였다 / 이균 기자
여주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솔리언또래상담자 오성태 학생 ‘제22회 전국중고생자원봉사대회’ 은상 수상 / 이기선 기자
GH, 도민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경기도 기본주택 만화책 발간 / 이균 기자
비전문가 인사, 성남시 ‘낙제’ 경기도 킨텍스 ‘기대’-이균 기자의 ‘듣보쓴’ / 이균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