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 개관 10주년 기념 기획 전시 《법고창신의 길을 잇다》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9/12/04 [08:04]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관장 김태희)에서는 2020년 3월 1일까지 개관 10주년 기념 기획 전시로 《법고창신의 길을 잇다》라는 소장품 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실학박물관의 대표유물인 혼개통헌의, 김육 초상화 등 50여점이 전시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실학박물관에서는 12월 7일 토요일과 8일 일요일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전시연계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다양한 전시유물 중 지난 6월에 보물 제2032호로 지정된 ‘혼개통헌의’와 김육 초상화 등 실학자의 초상화를 대상으로 선정하였다.

 

‘혼개통헌의’는 중국을 통해 전래된 서양의 천문시계인 아스트로라브(Astrolabe)를 실학자 유금(柳琴, 1741~1788)이 조선식으로 해석해 1787년(정조 11)에 만든 천문시계다.

 

이 천문시계는 14세기 기계시계가 고안되기 전까지 고대와 중세 여행자들에게 가야할 방향과 정확한 시간을 알려주는 가장 정교하고 정확한 시계였다. 이 유물을 도예전문가가 백자로 직접 구워 기본 모형을 제작하였다. 그 위에 색칠을 해 자신만의 작품을 만들어 간다.

 

또한, 실학박물관에서는 실학자들의 초상화를 다수 소장하고 있다. 이번에 전시된 김육 초상화 3점과 김석주 초상화 1점은 중국화가가 그린 것으로 17세기 중국 초상화의 유입과 그에 대한 인식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유물이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 최초로 공개한 추사 김정희의 나이 47세와 54세에 그린 초상화 초본은 지금까지 알려진 초상화와는 전혀 다른 유형이라 전시장에서 인기가 높다. 이들 실학자의 초상화를 3D펜으로 만들어 갈 수 있다.

 

실학박물관 개관 10주년 기념 소장품 전시 《법고창신의 길을 잇다》도 관람하고 대표 유물을 자기만의 작품으로 만들어 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참가는 당일 실학박물관 로비에서 직접 신청하고 참여하면 된다. 박물관 입장료와 참가비는 무료다.

/ 문의:031-579-6015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2/04 [08:04]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영화감독 정초신 시니어모델 도전기-새해 새꿈 “걸어서 하늘까지, 런어웨이 투 밀라노” / 이균 기자
국회의원 이원욱, 화성시 ‘정치대부’로 자리매김 중 / 이균 기자
수원시, 복잡한 공무직 급여관리 쉽게해결하는 시스템 구축 / 이균 기자
경기도 겨울야간관광 가볼만한 곳 / 이종성 기자
3심 앞둔 이재명 경기도지사, 할 수 있는 것은 다했다! 과연 그 결과는? / 이균 기자
최대호 안양시장, 4차 산업혁명시대 신 성장 동력 찾을 것 / 이균 기자
오산시 정신병원 허가취소...안민석 국회의원 곽상욱 오산시장 무리수 던진 배경은? / 이균 기자
경기도 자율주행 핵심 기술, 세계의 주목을 받다 / 이균 기자
이재명 “킨텍스 제3전시장 예타 통과 환영, 세계 마이스 산업 중심 될 것”…경기도·고양시·코트라 건립추진단 구성 ‘맞손’ / 이균 기자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