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 개관 10주년 기념 기획 전시 《법고창신의 길을 잇다》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9/12/04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관장 김태희)에서는 2020년 3월 1일까지 개관 10주년 기념 기획 전시로 《법고창신의 길을 잇다》라는 소장품 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실학박물관의 대표유물인 혼개통헌의, 김육 초상화 등 50여점이 전시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실학박물관에서는 12월 7일 토요일과 8일 일요일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전시연계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다양한 전시유물 중 지난 6월에 보물 제2032호로 지정된 ‘혼개통헌의’와 김육 초상화 등 실학자의 초상화를 대상으로 선정하였다.

 

‘혼개통헌의’는 중국을 통해 전래된 서양의 천문시계인 아스트로라브(Astrolabe)를 실학자 유금(柳琴, 1741~1788)이 조선식으로 해석해 1787년(정조 11)에 만든 천문시계다.

 

이 천문시계는 14세기 기계시계가 고안되기 전까지 고대와 중세 여행자들에게 가야할 방향과 정확한 시간을 알려주는 가장 정교하고 정확한 시계였다. 이 유물을 도예전문가가 백자로 직접 구워 기본 모형을 제작하였다. 그 위에 색칠을 해 자신만의 작품을 만들어 간다.

 

또한, 실학박물관에서는 실학자들의 초상화를 다수 소장하고 있다. 이번에 전시된 김육 초상화 3점과 김석주 초상화 1점은 중국화가가 그린 것으로 17세기 중국 초상화의 유입과 그에 대한 인식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유물이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 최초로 공개한 추사 김정희의 나이 47세와 54세에 그린 초상화 초본은 지금까지 알려진 초상화와는 전혀 다른 유형이라 전시장에서 인기가 높다. 이들 실학자의 초상화를 3D펜으로 만들어 갈 수 있다.

 

실학박물관 개관 10주년 기념 소장품 전시 《법고창신의 길을 잇다》도 관람하고 대표 유물을 자기만의 작품으로 만들어 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참가는 당일 실학박물관 로비에서 직접 신청하고 참여하면 된다. 박물관 입장료와 참가비는 무료다.

/ 문의:031-579-6015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2/04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20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언론개혁시리즈20 - 수원시의회 지역언론 육성지원은 누구를 위한 조례인가? / 이균 기자
수원역! 특례시 앞둔 수원시 이미지에 먹칠하고 있다 / 이균 기자
당신의 특별한 날! 멋진 파티 '라비돌리조트'와 함께 준비하세요 / 이균 기자
안산시, 아동학대 대응체계 행정력 집중…‘아동권리가 보장받는 도시로’ / 이균 기자
정윤경 경기도의회 경기교육정책연구회장, 경기도교육청 스마트체육 활성화 연구 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 이균 기자
이재명, 경기도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전 도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 / 이균 기자
수원도시공사, “플라스틱, 일회용품 사용 이면에는 환경 파괴란 괴물이 숨어있다” / 이균 기자
경기도, 올해 신규공무원 5712명 선발...동일 날짜 시행 지방직 공무원 임용시험 중복접수 불가 / 이균 기자
안성시의회 신원주 의장, 자치분권 2.0시대 개막을 응원하는 ‘자치분권 기대해’챌린지에 동참 / 이균 기자
김경호 경기도의원, 국토부 자연보전권역 차등 관리 검토, 그러나 갈길 멀어 / 이균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