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상호 하남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장덕천 부천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 김종천 과천시장 ...국토교통부 장관과 5개 단체장 면담
3기 신도시 관련 실질적인 이주대책 수립 건의
 
남정한 기자 기사입력  2020/02/06 [11:43]
    국토교통부 장관과 5개 단체장 면담


[데일리와이] 3기 수도권 신도시가 입지한 지역의 김상호 하남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장덕천 부천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 김종천 과천시장 등 5개 시장은 지난 5일 저녁 여의도에서 김현미 국토부장관, 변창흠 LH 사장을 초청해 제7차 모임을 갖고 정부와 중앙공기업에서 지역주민과 지방자치단체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 해 줄 것을 요구 했다.

5개 시장은 신도시에 주택 등 생활의 터전을 제공해 생활근거를 상실한 주민에 대한 이주대책수립, 주거이전비, 이사비 등을 지급하는 과정에서 수도권 이라는 이유로 지방에 비해 차별받지 않도록 제도 보완을 요구했으며 김상호 하남시장은 이주대책 수립 시 “이주자택지 공급규모를 265㎡ → 330㎡으로 확대하고 점포형 주택의 근린생활시설을 1층 → 2층으로 허용하는 사항과 상업용지 대토보상 공급가격 기준을 환원 등 실질적인 방안을 마련해 주민들이 재 정착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 했다.

또한, 신도시 개발과정에 실질적인 지자체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각종 기본용역, 설계공모 등에서 사전에 참여해 지역주민의 정서가 반영 될 수 있도록 해줄 것을 요구했다.

5개 시장은 신도시에 수반되는 공공시설 설치비용을 지자체가 모두 부담하기는 어려우므로 특별교부세 증액과 취등록세의 배분기준도 조정도 정부차원에서 검토해 줄 것을 함께 건의했다.

김현미 국토부장관은 정부는 기존의 1, 2기 신도시와는 달리 3기 신도시는 지역별 특성을 충분히 반영하고 개발과정에도 지자체와 사안별로 협의해 성공한 신도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광역교통대책 조기 가시화, 기업유치 등 자족기능 확충과 주민 및 기업의 이주대책 등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지자체와 함께 할 것을 약속 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06 [11:43]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29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언론개혁시리즈23...경기도 기자들이여, 검찰개혁 다음은 언론개혁! / 이균 기자
이재명 제안한 ‘폐렴환자 전수조사’ 정부 받아들여… ‘놓친 환자’ 찾아 지역사회 전파 막는다 / 이균 기자
3심 앞둔 이재명 경기도지사, 할 수 있는 것은 다했다! 과연 그 결과는? / 이균 기자
국회의원 이원욱, 화성시 ‘정치대부’로 자리매김 중 / 이균 기자
영화감독 정초신 시니어모델 도전기-새해 새꿈 “걸어서 하늘까지, 런어웨이 투 밀라노” / 이균 기자
잘나가던 서철모 화성시장 직진행보 한풀 꺾인 이유는? / 이균 기자
최대호 안양시장, 터미널 부지 관련 심재철 의원 주장은 모두 허위...법적 책임 묻겠다 / 이균 기자
방송에 나온 ‘수원 복불고기 맛집’ 주문진복집 사장이 황당해 하는 이유는? / 이균 기자
‘앙숙’에서 ‘원팀’ 한목소리..동상이몽 이재명 전해철 / 이균 기자
수원군공항 화성시 이전 문제 그 ‘해법’이 달라지고 있다 / 이균 기자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