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대호 안양시장, 확진자 동선 투명하게 공개해 시민안전 지키겠습니다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20/03/13 [13:46]

 


[데일리와이] 최대호 안양시장이 시민안전이 최우선이란 생각으로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을 보다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소상공인들을 보호하고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는데도 소홀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최 시장은 12일 자신의 sns에 관내 거주하는 9 ∼ 12번까지 4명의 코로나19 확진자 정보를 상세하게 공개했다. 현재 안양관내에는 12일 기준, 모두 1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시는 1∼8번 확진자의 동선을 세밀하게 공개했던데 반해 9∼12번 확진자의 경우는 질병관리본부 지침을 적용해 세부적 공개는 피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경제난이 가중되고 특히 동선 공개로 인한 해당업소의 피해를 호소하는 경우가 잇따르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최 시장은 소상공인 보호와 지역경제를 살려야 한다는 생각에 해당 업소에 대한 즉각적인 소독을 실시하고 직접적 접촉이 없었던 업소의 상호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이는 다시 시민들의 혼란을 야기 시키는 측면이 있음을 인지했다고 전했다.

최 시장은 이에 무엇보다 시민안전과 생명보호가 더 중요하다고 판단, 9∼12번 확진자의 동선을 역학조사에서 드러난 대로 세부 공개했다고 거듭 밝혔다.

최 시장은 그러면서 확진자가 들렀던 업소는 신속하면서도 철저한 소독으로 오히려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하다는 점을 내세웠다.

이와 함께 또한 시는 착함임대료 운동, 특례보증지원 확대, 안양사랑상품권 10%할인판매, 음식업소 입식테이블 교체 지원, 위생업소 건강진단유예 등을 추진해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는데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위기에 직면한 소상공인들의 아픈 마음을 헤아리고 서로를 배려하고 아끼는 마음으로 난국을 극복해나가자고 당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13 [13:46]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4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재판 막바지...이재명 경기도지사 강력 드라이브 걸었다 / 이균 기자
경기도 김홍국 신임 대변인 임명...그 역할 두고 설왕설래 / 이균 기자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경기도지사 이재명, 수원시장 염태영-둘 사이에는 껄끄러운 ‘뭔가’가 있다 / 이균 기자
화성시의회 수원군공항이전반대특별위원회, 군공항 이전 강경대응에 나서 / 이균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 2년 후, 안민석 국회의원 향후 4년...정치 행보가 궁금하다 / 이균 기자
경기도 고기 굽는 수영장 가볼만한 곳 / 이종성 기자
수원시, 코로나19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전자출입명부에 QR코드 활용과 국민안심병원 운영 / 이균 기자
[인터뷰]대구동부소방서 이호욱 소방장 “건설 현장, 폭발사고 대형화재 줄일 수 있어” / 이균 기자
오산시 쓰레기 종량제 봉투 가격 인상 / 남현욱 기자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