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염태영 수원시장, 정부에 전체 해외입국자 명단 공개요구..."입국하는 모든 수원시민 차량 지원하겠다”
온라인 브리핑 열고, 해외입국자 명단 통보 못받아 1:1 모니터링 등 적극대응 하지 못해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20/03/24

 

염태영 시장이 해외입국자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와이] 염태영 수원시장은 “정부는 전체 해외 입국자 명단을 실시간으로 지방정부에 통보해 달라”고 촉구했다.

염태영 시장은 24일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지자체는 해외입국자 명단을 통보받지 못해 1:1 모니터링 등 적극적인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정부는 지금이라도 지방정부의 감염병 대응능력을 믿고 해외입국자의 명단을 제공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유럽발 입국자 중 검역소 격리시설이나 국가 지정 임시생활시설에 격리된 후 ‘음성’ 판정을 받은 수원시민은 거주지까지 이동을 책임지겠다”며 “유럽뿐 아니라 해외에서 입국하는 모든 수원시민에게 차량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입국 예정인 수원시민이나 입국예정자의 가족이 수원시 관할보건소에 신청하면 차량을 지원할 예정이다.

염태영 시장은 또 “입국할 때는 증상이 없었지만, 이후 증상이 나타나 ‘양성’ 판정을 받는 경우가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며 “해외 입국자 중 수원시 거주자는 우리 시에서 전수조사해 ‘자발적 자가 격리’를 권고하고 1:1 모니터링을 하겠다”고 말했다.

확진자 접촉자 임시생활시설 확대 운영 방안도 밝혔다.

수원시는 수원유스호스텔을 임시생활시설로 운영하고 있는데, 현재 18명이 입소해 자가격리를 하고 있다.

수원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연수원’을 임시생활시설로 활용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 중이다.

선거연수원은 90여명을 수용할 수 있다.

염태영 시장은 아울러 “오늘 확진 판정을 받은 우리 시 24·25·26번째 확진자는 프랑스에 귀국한 23번 확진자의 가족”이라며 “해외 입국자는 일정 기간 가족, 지인 등과 접촉을 피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는 추가감염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24일 오후 3시 현재 수원시 확진자는 ‘검역소 수원 확진자’ 4명을 포함해 30명이다.

3월 8일 17번째 확진자 발생 이후 검역소 확진자를 비롯해 총 14명이 해외방문력과 확진자에 의한 가족 감염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23번 확진자는 3월 17일 프랑스에서 귀국한 후 20일 증상이 나타나 22일 검체 채취를 하고 23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24일 오전에는 23번 확진자의 가족 전원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24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7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언론개혁시리즈20 - 수원시의회 지역언론 육성지원은 누구를 위한 조례인가? / 이균 기자
[이균 칼럼] 경기도민과 국민은 이재명 지사의 두 얼굴을 봤다! / 이균 기자
경기도언론개혁시리즈⑰ 경기도청 기자실운영, 권언유착인가? 언론사 관리인가? / 이충원, 김두일 기자
이재명 손가락에 밀리는 경기도 입 김홍국 대변인-이균 기자의 ‘듣보쓴’ / 이균 기자
양평치유의숲·하늘숲추모원, 모두가 함께하는 따뜻한 월동 준비 / 남정한 기자
오산시 쓰레기 종량제 봉투 가격 인상 / 남현욱 기자
수원문화재단이 풍성한 도서관 종합선물세트를 내놨다 / 이기선 기자
용인의 가볼만한곳 베스트는 / 조춘환 기자
경기도언론개혁시리즈23...경기도 기자들이여, 검찰개혁 다음은 언론개혁! / 이균 기자
이균 기자의 ‘듣보쓴’...조광한 남양주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밀리지 않겠다 / 이균 기자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