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지방세 포탈 의심 37개 농업 법인 6월 말까지 전수 조사
위반사례 적발 시 체납액 전액 징수. 강력 처분 예고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20/05/29

 

경기도


[데일리와이]경기도가 농업용 부동산의 경우 취득세를 감면해 주는 현행 제도를 악용해 세금을 감면받은 후 의무사용기간을 지키지 않고 되팔아 부당 이익을 챙긴 것으로 의심되는 농업법인 37곳을 범칙사건 조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2월 도내 총 2만 7,493개 농업법인을 대상으로 최근 5년 간 취득세 감면 실태 전수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취득세를 감면받았으면서도 의무사용기간인 3년을 지키지 않고 토지를 매각한 법인 184개 법인을 적발했으며 이 중 지방세 포탈이 의심되는 법인 37개가 이번 조사 대상이다.

도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해당 법인들에 대한 서면 조사를 진행 중이며 5월 28일까지 15곳을 조사, 이 중 위반사례가 적발된 2곳을 대상으로 지방세 체납액 2천 1백여만원 전액을 징수했다.

적발 사례를 보면 강원도에 위치한 A영농조합법인은 산양삼 재배 목적으로 2011년 농업법인을 설립했다.

이후 2015년 경기도 평택에 임야를 취득하면서 3년의 의무사용기간을 지켜야 함에도 같은 해에 임야를 되파는 방식으로 세금을 탈루했다가 이번 조사에 적발돼 체납액 약 1천만원을 완납했다.

양평에 있는 B농업회사법인은 2015년에 설립된 법인으로 새싹 재배 목적으로 농지를 취득하면서 취득세를 감면받았다.

이후 같은 해 일부 지분을 매각해 지방세 포탈로 조사가 시작되고 나서야 체납액 약 1천만원을 납부했다.

지방세 포탈 혐의가 발견될 경우 ‘지방세기본법’ 제102조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벌금형’에 처해진다.

이의환 경기도 조세정의과장은 “이번 조사는 ‘지방세특례제한법’을 악용해 지방세를 체납하는 농업법인에 대한 광역지방정부 최초의 조사”며 “6월 말까지 예정돼 있는 이번 전수 조사로 체납 법인들을 철저히 조사해 강력한 처분을 실시하고 공정한 조세정의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29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8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문화재단-전문무용수지원센터, 예술인과 예술진흥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오경근 기자
파주장단콩 수확, 선별 박차...콩재배 농가 파주장단콩 직거래 장터 준비 한창 / 이기선 기자
경기문화재단, “문화누리카드야! 겨울을 부탁해~” / 이균 기자
이재명 핵심공약 ‘개발이익 도민환원제’ 법제화 첫 발 나서 / 이균 기자
수원역, ‘수도권 남부 순환철도망’ 중심되다...수인분당선 개통, GTX-C노선·신수원선 개통 예정, 수원발 KTX직결사업 진행 / 이균 기자
‘코로나19’시기에 화성도시공사가 박수받는 까닭은? / 이균 기자
신동헌 광주시장, 오포읍 신현리·능평리 기반시설 부족 대책 이재명 경기지사에 해소방안 건의 / 유명수 기자
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 세류동 지나가는 오산·용인고속도로 노선 교통체증 문제 대안요구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11월 경기도 문화의 날 맞아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 소개 / 이균 기자
수원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 도시계획과와 공동주택과 등 도시정책실 소관업무 행정사무감사 실시 / 이균 기자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