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효과...재난기본소득 지급 후 가맹점 매출 전년대비 39.7% 증가
지역화폐 가맹점과 비가맹점 같은 기간 평균 매출 51.2%p 차이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20/06/03 [07:41]

 

경기도


[데일리와이] 연매출 10억 이하의 소상공인, 전통시장 점포 등으로 구성된 재난기본소득 가맹점의 매출이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나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효과가 상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3일 경기연구원의 ‘BC카드 매출 데이터를 활용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효과 분석’ 결과에 따르면 전년 동기 매출을 100%로 가정했을 때 재난기본소득 가맹점의 매출이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시작된 15주차 118.2%를 시작으로 17주차 140%, 20주차 149%로 6주 평균 39.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비가맹점은 15주차 85.0%를 시작으로 20주차 87% 등 같은 기간 동안 6주 평균 11.5%가 감소했다.

두 비교군 간의 매출액 증가율 차이가 51.2%p가 난 것이다.

같은 기간 BC카드의 카드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6주 평균 6%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시작된 15주차에 97%를 기록한 카드 매출은 16주차 102%, 17주차 108%, 18주차 109%, 19주차 114%, 20주차 106%로 증가세를 보였다.

경기연구원은 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액이 1인당 1만원 증가할 경우 전체 신용카드 가맹점의 매출액 증가율이 얼마나 되는지 고정효과 패널 회귀분석 모형을 통해 분석한 결과 4.3%p 상승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같은 방법으로 재난기본소득 지급액이 1인당 1만원 증가할 경우 지역화폐 가맹점의 신용카드 매출액은 10.4%p 상승하는 효과가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분석을 통해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소비 진작에 실질적인 효과가 있었고 특히 소상공인에게 큰 도움이 됐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며 "재난기본소득 사용기한이 종료되면 소진율까지 고려해 지역경제 회복에 미친 효과를 더 엄밀히 분석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국민 1인당 20만원씩 긴급재난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해야 한다며 10조3,685억원 규모의 예산편성 건의서를 지난달 29일 정부에 제출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최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경제는 상당 기간 나빠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당연히 최소한 두세 번 정도는 더 해야 될 것”이라며 “가장 효율적인 방법으로 경제 순환을 원활하게 하려면 공급보다는 수요를 보강해야 정상적인 순환이 가능하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6/03 [07:41]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4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재판 막바지...이재명 경기도지사 강력 드라이브 걸었다 / 이균 기자
[인터뷰]대구동부소방서 이호욱 소방장 “건설 현장, 폭발사고 대형화재 줄일 수 있어” / 이균 기자
경기도 김홍국 신임 대변인 임명...그 역할 두고 설왕설래 / 이균 기자
용인시노사민정協, 2일 노사발전재단 차별없는일터지원단과 협약 / 이균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 2년 후, 안민석 국회의원 향후 4년...정치 행보가 궁금하다 / 이균 기자
경기도지사 이재명, 수원시장 염태영-둘 사이에는 껄끄러운 ‘뭔가’가 있다 / 이균 기자
파주시 보건소, 금연 클리닉 비대면 서비스 실시 / 이기선 기자
경기도 고기 굽는 수영장 가볼만한 곳 / 이종성 기자
여주시 곤충산업팀 신설 첫돌 성과와 앞으로 할 일 / 이기선 기자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추천은 우리가 할게. 어떤 영화 볼래?” / 박주묵 기자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