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지방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김홍국 신임 대변인 임명...그 역할 두고 설왕설래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20/07/09
▲  김홍국 경기도 신임 대변인

경기도는 최근 신임 대변인을 발표했다. 김홍국 전 TBS교통방송 보도국장이 9일 자로 임명됐다. 

 

1965년 생인 김 대변인은 문화일보 기자, 뉴시스 정치부장, 뷰스앤뉴스 경제부장, TBS교통방송 보도국장을 역임한 언론인 출신이다.

 

여기에 KBS MBC 등 공중파, YTN 등 보도채널, JTBC와 TV조선 등 종편과 라디오 패널이기도 하다. 

 

김 대변인의 면면을 들여다보면 이 지사의 중앙언론을 대상으로 언론 플레이하기에 적절한 이력이다. 따라서 이번 대변인 임명은 재판을 염두에 둔 인사라는 분석이 가능해진다. 

 

이 지사 취임 후 경기도 대변인실은 이 지사 친정체제로 운영돼왔다. 성남시장 시절 성남시의원 출신인 김용 대변인이 맡아왔다.

 

특히 언론팀장으로 오상수 성남시청 언론담당을 자리에 앉혔다. 대외적인 업무는 김 대변인이, 내부적 관리는 오 팀장이 해왔다. 

 

김 대변인은 이 지사 재판 때마다 논평을 내며 제 몫을 했다. 하지만 중앙언론에 대한 영향력은 상대적으로 낮았다는 것이 중론이다.

 

김 대변인은 지난 4.15 총선 출마를 위해 사퇴했다. 그 후 경기도 대변인은 근 8개월 가깝게 쭉 부재였다. 

 

이 지사는 도지사 당선 후 크고 작은 언론사를 찾거나 관계자를 공식, 비공식적으로 만나 왔다. 재판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여론에 적잖은 신경을 썼다는 얘기다. 따라서 이번 김 대변인 임명은 중앙언론 플레이를 위한 포석일 가능성이 크다고 할 수 있다. 

 

특히 김 대변인은 경기대에서 국제정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를 통한 더불어민주당 인맥과 연결되고 있다는 견해도 있다. 

 

따라서 이 지사 이번 대변인 인사는 민주당 내와 중앙언론에 연을 돈독히 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7/09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용인시의회 박남숙 의원, 용인도시공사 활성화를 위한 자본금 1조 원 프로젝트 정책 제안 / 이균 기자
수원문화재단, 삶의 질 향상되는 문화예술교육 시작 / 이균 기자
용인시의회 김상수 의원, 역북동 공유재산 매각 재검토 및 공유재산 내의 불법 점유 대책 수립 요구 / 이균 기자
경기도, 농정해양 분야 2회 추경 포함 1조 511억 규모 예산 편성, 첫 1조 돌파 / 이균 기자
경기도, 역사문화 탐방로 경기옛길 소식지, 9일부터 발행 / 이균 기자
한국농어촌공사, 옹진지부 신설...옹진군 농·어업 활성화위한 사업 확대 추진 / 이균 기자
경기도, “보조금 부정 수급 등 복지 분야 반칙 끝까지 찾아낸다”, 공정복지 추진단 4월부터 활동 재개 / 이균 기자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21에 29개 시군 참가. 경기도, 예비심사 돌입 / 이균 기자
안성시의회, 경기도 공공기관 안성시 유치 염원 담아 ‘공공기관 안성 유치 결의대회’ 가져 / 이균 기자
경기도, 내일은 나도 프로야구 선수... 2021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플레이 볼’ / 이균 기자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