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주시, ‘양촌적치장 준설토 수의계약’ 관련 의혹기사 진실 밝힌다
제보자 말만 들은 추측성 기사로 의혹만 키워
 
이기선 기자 기사입력  2020/09/18

여주시, ‘양촌적치장 준설토 수의계약’ 관련 의혹기사 진실 밝힌다


[데일리와이] 여주시가 최근 일부 언론사를 통해 보도된 ‘양촌적치장 준설토 수의계약’ 관련 기사에 대해 제보자 의견만을 반영한 ‘의혹 제기 기사’로 내용 자체가 사실무근이며 취재과정 또한 여주시 반론권을 보장하지 않은 채 불공정하게 이뤄졌다고 밝혔다.

사실과 다른 제보만을 받아 작성된 추측성 보도를 보고 많은 의혹과 당혹감을 갖은 여주시민들에게 제보자 실체를 알리고 수의계약을 체결하게 된 과정을 밝혔다으로서 여주시가 적법한 절차와 공정한 업무를 수행했다는 점을 알리기로 했다.

언론 제보와 함께 여주시를 사법기관에 고발한 00개발은 양촌적치장 준설토 매매계약을 체결한 특수임무유공자회의 하청업체로 최근 특수임무유공자회에 의해 업무방해와 횡령으로 고소됐다.

00개발은 보훈처의 “직접생산”지침을 위반했고 양촌적치장을 비정상적으로 운영해 여주시의 준설토 판매사업 업무를 방해했으며 골재업체들로부터 골재 공급 대가로 선금 15억원 상당을 받고 공급을 하지 않아 업체들에게 막대한 금전적인 타격을 입혔다.

당사자 관계를 따지자면 여주시와는 아무런 이해관계가 없고 자격이 없음에도 특수임무유공자회와 계약 해지된 양촌적치장 잔여 준설토를 빼앗을 목적으로 없는 비위 사실을 만들어 경기도청, 감사원, 국민권익위, 검찰에 투서를 넣고 고발까지 하는 등 적반하장으로 일관하고 있다.

00개발은 그동안 판매가 쉬운 모래만을 선별해 판매하고 자갈은 파쇄하지 않은 채 방치하는 등 비정상적으로 운영해왔다.

또한 선별 과정에서 발생한 뻘을 자갈 위에 쌓아 놓음으로써 다시 생산할 경우 기존의 생산비보다 훨씬 많은 생산비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주시는 2020년 2월부터 해결방안을 찾아 정상화를 추진했는데 이 과정에서 배제된 원인제공자 00개발이 각종 이의를 제기하며 업무를 방해해왔다고 밝혔다.

여주시는 검찰조사 결과가 나오면 양촌적치장 골재문제와 관련해 여주시에 대한 오해를 풀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9/18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여주사랑 20/09/18 [21:51] 수정 삭제  
  kbs 뉴스에 나오는 사건이네요, kbs 뉴스에서 여주시 입장을 묻는데 여주시가 거부하던데 무슨 불공정인지? 한 쪽 입장만 올리는 일방적인 기사보다 객관적인 취재가 필요한 상황인듯..쯧.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7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의회 박옥분 의원, "‘주택관리 종사자와 입주자 모두가 행복한 경기도 만들기 최선" / 이균 기자
GH, 3기 신도시 ‘청약일정 알리미’ 소문내기 이벤트 실시 / 이균 기자
포천·남양주 영웅시대 회원, 대한적십자사 선단사랑봉사회에 아동도서 1,000여 권 전달 / 남정한 기자
경기문화재단, 회화 조각 설치 사진 등 작품 200여점 만나볼 수 있는 전시 개최 / 이균 기자
수원문화재단, 한옥구경 맘껏하고 다양한 신규 교육 및 체험에 참가해요 / 이기선 기자
경기문화재단, 시흥-안산-화성을 잇는 경기만 소금길 대장정 온라인 투어 순차적 공개 / 이균 기자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용인문화재단, ‘온라인 가을 운동회’로 행복한 시간 가져요 / 이균 기자
수원시의회,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릴레이 참여 마쳐 / 이균 기자
용인문화재단 용인어린이상상의숲, 철저히 관리 시민들 안전하고 자유롭게이용 / 이균 기자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