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건사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믿었던 기부천사, 알고보니 수십억 사기꾼
 
이종성 기사입력  2013/07/29 [18:10]
화성서부경찰서는 화성시 봉담읍에서 식당을 운영하며, 평소 마을 주민들에게 재력을 과시하고 기부천사 행세를 하며 계획적으로 접근해 24억3천여만원을 편취하고 도피중이던 김모(59.여)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010년 11월부터 2013년 2월까지 "경매를 하는데 돈을 빌려주면 높은 이자를 주겠다"며 마을 주민들을 속인것으로 드러났다. 
 
김모씨는 평소, 재력을 과시하기 위해 '과수원이 만평가량 있다. 장학사업을 오랫동안 해왔다'는 등 거짓말로 마을 사람들의 환심을 사서 안심시키고, 돈이 있는 주민들만 골라 '부동산 경매로 많은 돈을 벌 수 있다'고 속여 8명에게 약 110회에 걸쳐 24억3천만원을 빌려 도피, 끈질긴 경찰의 추적수사에 서울 언니집에서 은신중 검거됐다.
 
경찰은 수사결과 피해자 중에는 평생 청소부 일로 모은 2억7천만원을 편취하는가 하면, 빌린 돈으로 남편과 자녀의 사업자금과 자신의 부채를 갚는데 사용한 것으로 확인했다.
 
경찰은 추가 피해자를 찾는 한편 피해금 회수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모으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3/07/29 [18:10]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23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부천종합운동장역 GTX-B노선 확정 / 박주묵 기자
기아자동차 임금협상 잠정 합의19일 찬반 투표 / 신정윤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경기도시공사, 경기행복주택 단지 우수사례 공유위한 현장 답사 실시 / 이균 기자
[릴레이인터뷰] 경기도의회 조성환 의원 “행정은 시민참여와 정치로 견제돼야 합니다” / 이균 기자
리설주, 김정은과 사이에 자녀 있다 / 박찬수
오산시 정신병원 허가취소...안민석 국회의원 곽상욱 오산시장 무리수 던진 배경은? / 이균 기자
짝 여자5호 에로배우 출신 의혹에 네티즌 격려 / 신정윤
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경기도, 관광발전 한뜻 / 이균 기자
테마파크에서 인공서핑도 하고, DMZ도 걷고 … ‘경기서부지역 문화관광벨트’ 조성 ‘맞손’ / 이균 기자
배너
광고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