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균칼럼] 채인석 화성시장 정치생명 얼마나 남았을까?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7/08/29 [14:45]

영원한 생명은 없다. 언젠가 죽는다. ‘생물’이라고 일컬어지는 ‘정치’도 마찬가지다. 
채인석 화성시장이 정치생명을 걸고 화성시장 직을 수행하고 있다. 바로 수원군공항 이전 때문이다. (화성시측은 수원전투비행장이라 부른다.) 

채 시장은 군공항 이전 얘기가 나오자마자 정치생명을 걸고 막겠다고 천명했다. 그렇다면 채 시장의 정치생명은 얼마나 남았을까?

채 시장이 선택해야 할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1년도 채 남지 않았다. 불과 6개월 정도 후면 확실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 정치적 선택을 해야 한다는 얘기다. 공천, 무소속, 시장, 국회의원 등 정치적으로 할 수 있는 선택을 해야 한다. 그 후 그가 살아남을 것인 지 아니면 생명을 다 할지 지켜봐야 한다. 

채 시장은 수원군공항 화성이전 얘기가 나오자마자 반대하고 나섰다. 정치생명을 걸고 반대한다고 선언했다. 한때 소극적이란 말도 들었다. 최근에는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그렇게 그의 정치운명은 기로에 섰다.

채 시장은 최근 군공항 이전과 관련 독한소리도 마다하지 않고 있다. 김진표 국회의원, 염태영 수원시장에게 “이익만 챙기려면 혼난다” 경고까지 했다. 채 시장은 수원에 지역구를 둔 김진표 의원이 지역이익을 위해  ‘군공항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을 대표발의 했다고 원망했다.  

최근에는 수원시에서 열린 ‘새정부국정운영정책설명회’와 김진표 의원 발언에 대해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반박했다. 김 의원에게 정면승부수를 던진 것.

채 시장은 “군 공항을 받으면 향남-동탄 간 철도를 넣어주시겠다니요. 우리 시민을 현혹시키고 민민갈등을 조장하는 무책임한 행위 당장 중단하라”며 김 의원을 정 조준 공격했다. 

이처럼 채 시장이 독해지는 배경은 무엇일까?
채 시장은 군공항 문제가 불거지면서 ‘정치적 생명을 걸고’라는 말을 자주했다. 무소속 출마까지 거론한다. 선택의 시간이 임박했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채 시장은 내년 지방선거 공천이 쉽지 않다는 것을 감지한 듯 보인다. 채 시장의 지난 시간을 돌아보면 짐작할 수 있다.  

채 시장은 입지적인 인물이다. 자수성가했다. 한번 한다면 하는 뚝심도 있다. 열심히 살다보니 시장까지 됐다. 그는 말한다. 시장할 생각이 없었다고. 그런데 정치권이 그를 선택했다. 그렇게 운명처럼 정치판에 뛰어 들었다.
채 시장은 재선 시장이다. 그런데 법적으로 보면 초선이다. 민선5기 당선이 무효가 됐기 때문이다. 채 시장은 2010년 첫 도전에서 412표 차이로 화성시장에 당선됐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승리였다.

하지만 정치자금법위반이 문제가 되면서 긴 시간, 재판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음주운전 3회, 폭행, 식품위생법위반, 선거법위반  등 채 시장의 알려지지 않은 범죄사실까지 드러나기도 했다.

재판결과도 좋지 않았다. 당선무효판결을 받았다. 채 시장의 첫 번째 정치생명에 위협을 받았던 순간이었다.
그러나 대법원 확정시기가 늦어 피선거권은 유지됐고, 민선6기에서 다시 살아났다. 1616표라는 간발의 차로 재신임을 이끌어 냈다.

동탄 병점 등 화성동부지역 덕을 톡톡히 봤다. 이 지역주민 대부분은 수원군공항 이전을 찬성하고 있다. 반면 채 시장은 반대한다. 동부지역을 버리고 당선가능성은 희박하다. 그렇다고 이제 와서 군공항 이전을 찬성할 수도 없는 진퇴양란이다. 따라서 뱉은 말에 책임지는 이미지로 돌파구를 찾겠다는 전략이다.

문제는 공천이다. 특히 김진표 의원과의 관계가 녹록찮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 인수위 격인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을 한 만큼 당내 실세 중 실세다. 채 시장이 그 입김을 모를 리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군공항 문제에 대해서는 노선을 달리하고 있다. 정면 공격까지 마다하지 않고 있다. 채 시장은 지금 강력한 드라이브로 승부수를 던지고 있다. 채 시장의 정치생명. 그 결과가 궁금하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8/29 [14:45]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시장이요 17/09/05 [09:15] 수정 삭제  
  선거때가 다가오니까 당공천이 어려울거 같고 그래서 이렇게 발버둥을 치는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 비행장 이전 가지고 쇼당 칠려고 이러는것인지 ...... 정치하는것들 믿을수 있나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0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를 파랗게 칠한 더불어민주당...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압승 / 이균 기자
경복대학교 치위생과, 국내최초 최첨단 시설갖춘 시뮬레이션 실습실 열어 / 이균 기자
경기도 드라이브 여행 가볼만한 곳 / 이종성 기자
용인문화재단, 두 명의 첼리스트가 펼치는 깊은 저음의 향연 / 이균 기자
용인의 가볼만한곳 베스트는 / 조춘환 기자
2018년 에너지관리기능사 국가기술자격증 취득과정 개강 / 남정한 기자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어린이집 보조교사 인건비 지원 확대 / 이기선 기자
경기도 고기 굽는 수영장 가볼만한 곳 / 이종성 기자
경기문화재단, 소외계층을 위한 날아라 슈퍼맨! 운영 / 이균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