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경필 경기도지사, 4박 6일간 핀란드-독일 방문
오는 15일 핀란드 A사와 투자협약 체결, 핀란드 최초 경기도 외투산단 입주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7/09/13 [14:15]
    경기도청
[데일리와이]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북유럽 강소기업의 투자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경기도 연정의 공고화를 위해 오는 14일부터 19일까지 4박 6일간 핀란드와 독일을 방문한다.

남 지사는 이번 방문의 첫 일정으로 15일 핀란드의 기술기업으로 손꼽히는 A사와 투자유치 MOU를 진행할 예정이다. 핀란드 기업이 경기도에 투자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도는 그동안 기술이 집적돼 있는 북유럽의 기술강소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집중 노력해 왔으며, 이번 MOU는 투자유치 지역 다변화 전략의 주요 성과이기도 하다.

특히 A사의 이번 사업 확장 투자는 아시아·태평양 총괄본부 기능 수행을 위한 것으로 도내 제조업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핀란드 방문이 ‘일자리 창출’을 위한 것이라면 독일 방문은 ‘경기도 연정의 공고화’에 그 목적이 있다.

앞서 경기도는 ‘일하는 청년 시리즈’의 예산 처리 과정에서 도의회와 다소 진통을 겪었지만 연정을 바탕으로 결국 극적 합의를 이끌어냈다. 토론을 통해 연정합의과제를 설정하고 상호 신뢰를 토대로 실천해온, 이른바 ‘연정의 정신’이 재차 발휘된 것이다.

남 지사는 도의회와 함께 독일의 연정이 이뤄지는 현장을 둘러보고 실제 연정의 경험을 공유하면서 경기도 연정을 보다 견고하게 다질 계획이다.

남 지사는 16일 독일 베를린에서 정기열 경기도의회 의장, 최춘식 국민·바른연합대표, 이필구 소통위원장과 독일 연방의회를 방문, 연방의회 보좌관의 안내에 따라 독일의 연정이 이뤄지는 현장을 둘러본다.

17일에는 콘체르트하우스에서 열리는 경기필하모닉의 ‘윤이상DAY’ 베를린 공연에 참석해 경기필 관계자를 격려할 예정이다. 아시아 오케스트라가 베를린 뮤직 페스티벌에 초청된 것은 경기필하모닉이 최초다.

4박 6일 방문 일정의 마지막 날인 18일에는 독일의 주요 정치 및 학계 인사와 연방의회에서 연정 토론회를 진행한다.

그간 추진해온 ‘대화와 타협의 정치모델’에 기반한 경기연정의 공고화를 위해 마련된 이번 토론회에서는 독일의 연정 경험 공유를 통해 경기연정을 확대·발전시키기 위한 방안이 집중 논의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유럽 방문은 투자유치를 통한 도내 일자리 창출과 함께 경기연정 당사자들이 독일 연정의 경험을 공유하고 발전방안을 모색해 성공적인 경기연정 시스템 정착에 이바지하는 상징적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9/13 [14:15]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4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민은 LH의 두 얼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 이균 기자
고양시, “자궁경부암 예방접종 미루지 마세요!” / 이균 기자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암환자 의료비 지원받고 경제적 부담 줄이세요 / 김동우 기자
용인의 가볼만한곳 베스트는 / 조춘환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주)팔당수력발전소, 소외계층을 위한 방한복 100벌 기부 / 남정한 기자
경복대+모아맘보육재단, 맞춤형 교육시스템 운영 / 이균 기자
남양주시, 시민을 초청한 자리에서 ‘맞춤형 미세먼지 종합대책‘ 발표 / 남정한 기자
양주시-경기도-경기도시공사, 양주 테크노밸리 조성 ‘업무협약’ 체결 / 남정한 기자
경기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차 회의 개최 / 이균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