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맛있는 쌀 생산 위해 벼 베기는 적기에”
한 이삭의 벼 알이 90% 이상 익었을 때 수확해야…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7/09/20 [09:27]
    법곳동 천종혁 농가 고시히카리 벼베기
[데일리와이] 고양시는 한반도 최초의 재배 벼인 5020 고양 가와지 볍씨 출토지의 명맥을 잇고 고양 쌀 품질을 높이기 위해 벼 적기수확에 신경 써 줄 것을 당부했다.

고양시에서는 지난 15일 법곳동 천종혁씨 고시히카리 벼 베기를 시작으로 조생종 벼 수확이 이뤄지고 있다. 9월 하순부터는 본격적이 벼 베기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벼의 수확적기는 출수 후로부터 적산온도가 1100℃가 되는 시점으로 △조생종은 50일(9월 중·하순 경), △중생종은 53일(9월 하순부터 10월 초순까지), △중만생종은 57일(10월 중·하순 경) 내외다.

너무 빨리 수확할 경우 청미(푸른색 쌀), 사미(광택이 없는 쌀)의 발생으로 완전미 비율이 감소돼 수량과 품질이 떨어지고 너무 늦게 수확할 경우 쌀겨 층이 두꺼워지고 금간 쌀이 많아져 미질이 떨어지게 된다.

육안으로 판단할 경우 한 이삭의 벼 알이 90% 이상 익었을 때 수확하는 것이 바람직한데 농업기술센터에서는 농가가 의뢰하면 수확 판별기를 활용, 현장을 방문해 왕겨 층을 벗겨내고 청치(청미) 등의 비율을 보고 수확시기를 판정해 주고 있다.

한편 종자로 사용할 벼는 적기보다 약간 빠르게 수확해야 하며 벼 수확 때 콤바인 작업은 고속주행을 지양하고 기종별로 표준 작업속도를 지키면서 비 또는 이슬이 마른 다음 수확해 손실 방지를 최소화 해야 한다. 수확당시의 수분함량은 보통 22∼25% 정도인데 높은 온도에서 말리면 품질이 나빠지므로 일반용은 45℃, 종자용은 40℃ 이하의 낮은 온도에서 수분함 14∼15%정도로 건조하면 맛있는 고품질 쌀을 생산할 수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9/20 [09:27]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0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용인의 가볼만한곳 베스트는 / 조춘환 기자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현장방문 실시 / 이균 기자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성남시 중소기업인 대상 ㈜엔아이디에스 황학인 대표 / 김동우 기자
성남시 행복학습센터 100곳으로 늘린다 / 김동우 기자
‘제3회 성남 WITH회’ 지난 14일 성황리 개최 / 김동우 기자
파주시, 전기자동차 15대 추가 보급 / 이균 기자
“용인 관광 아이디어를 찾습니다” / 이기선 기자
용인문화재단,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용인시민을 위한 클래식 콘서트 / 이균 기자
사이버과학축제에 4만5천여 명 참여 성황 / 이기선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