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반려견 목줄 미착용 단속 강화… 탄천 순찰조 뜬다
위반 땐 그 자리에서 ‘사실 확인서’ 작성해야
 
김동우 기자 기사입력  2017/11/06 [08:48]
    반려견 목줄 미착용 단속 강화… 탄천 순찰조 뜬다
[데일리와이] 최근 목줄이 없는 개에 유명 음식점 대표가 물려 숨진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성남시는 반려견 목줄 미착용 등의 위반 행위 단속 강화에 나선다.

시는 6일부터 오는 12월 6일까지를 탄천 산책길 반려견 안전 관리 기간으로 정하고, 기존 3명이던 단속요원을 6명으로 늘려 탄천 순찰조를 편성했다.

탄천 성남 구간(15.7㎞)을 돌며 반려견 목줄 미착용, 배설물 미수거 행위를 단속한다.

계도 위주이던 반려견 단속은 현장 적발 방식으로 전환해 위반행위가 발견되면 개 주인에게 그 자리에서 ‘위반 사실 확인서’를 작성토록 하고, 5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2차 적발 땐 7만원, 3차 적발 땐 10만원이다.

시민들이 개를 데리고 산책을 많이 나오는 시간대인 평일 아침 7∼9시, 저녁 7∼9시, 토·일요일 오전 10시∼오후 5시는 집중 단속이 이뤄진다.

시민 홍보도 강화한다. 시는 목줄 착용과 과태료 부과 내용을 알리는 탄천 내 현수막을 10곳에 추가 설치하고, 지역 방송 자막을 통해서도 안내한다.

이와 함께 개들이 목줄을 풀고 자유롭게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인 성남 탄천 내 반려견 전용 놀이터 4곳을 연중 운영한다.

놀이터가 있는 곳은 야탑동 만나교회 맞은편(750㎡), 정자동 백현중학교 앞(375㎡), 금곡동 물놀이장 옆(825㎡), 수진광장(옛 축구장) 옆(750㎡)이다.

탄천 곳곳에는 개 배변 수거 봉투함을 20곳에 설치해 놨다.

성남시는 앞선 5월∼10월 탄천 일대에서 계도 활동을 벌여 목줄 미착용, 배설물 미수거 행위 등 모두 192건을 현장에서 바로 잡도록 했다.

단속이 이뤄진 기간(7.1∼10.31)에는 견주 7명에게 35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1/06 [08:48]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화성시, 수원비행장 이전 관련 시민대표 현장 설명회....총12회에 걸쳐 진행 / 이균 기자
남양주시 새마을회 ‘사랑의 김장 나누기’로 따뜻한 겨울나기 나눔을 실천해 / 남정한 기자
서철모 화성시장 정체성은 무엇...그는 행정가인가 정치가인가? / 이균 기자
용인 동백 연세의료복합 산업단지 물량심의 통과 / 이종성 기자
수원시, '인공지능 음성인식 서비스'로 디지털 정보격차 줄인다 / 이기선 기자
경기문화재단, 환상세미나 파주 개최...DMZ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공유 / 이균 기자
경기도미술관 민화동호회 제2회 회원전 '민화, 꽃으로 피어나다' / 이균 기자
연극인 윤문식 재혼한 아내와 18살 나이차 공개 / 이보영
백군기 용인시장, "기업협의체 구성하면 시에서 적극 지원하겠다" / 이균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