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지역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신보, 공개하지 않는 뭉칫돈 왜?
특정언론사에 거액의 광고비 지급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8/01/23 [23:04]
▲ 지난해 최고의 실적을 올린 경기신보. 그러나 특정 언론사에 거액의 뭉치돈을 주고 함구하며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데일리와이

 
정보공개신청에 부실한 자료제공 후 함구 중

경기신용보증재단(이하 경기신보)가 ‘호사마다’ 속에 신년을 맞고 있다.
먼저 좋은 일은 지난 해 실적이다. 경기신보는 지난해 창립 이래 6만1천여개 기업에 2조5천억원의 역대 최대 보증실적을 기록했다. 따라서 1월2일 시무식은 희망으로 시작했다. 

김병기 이사장은 "재단 직원들의 정성과 최선이 우리 재단을 변화시키고, 경기도를 변화시킬 것"이라며 "경기도 서민금융지원정책에 적극 동참해 금융 소외계층에 대한 사회안전망으로서의 역할에도 충실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로부터 며칠 후 경기신보는 일부 언론의 포격대상이 됐다. 언론사에 지급된 뭉칫돈에 대한 해명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결국 한 언론사에 의해 정보공개가 신청됐음에도 경기신보는 시원한 자료를 내놓지 않았다.
정보공개 자료를 받은 언론사에 따르면 지난 2017년 6월7일과 6월28일에 2200만원씩 모두 4400만원이 지급됐다는 것.

이는 경기도 산하기관 관례상 흔치않은 일이다. 대부분 정해진 예산 속에서 일정하게 지급되는 것이 관례다. 특히 그 액수가 평소 지급액보다 터무니없이 크다는 점은 의혹을 증폭시키기 충분하다.

뭉칫돈이 건너간 것은 언론사와 산하기관 간 묵인하는 거래가 있다면 가능할 수도 있다. 따라서 특정언론사에게 두 번에 걸쳐 거액을 지급한 이유는 밝혀져야 할 의혹이라고 볼 수 있다.

또 다른 문제는 경기신보의 태도다. 지급내역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절대 밝힐 수 없는 거래가 이뤄졌다는 것으로 해석이 가능하다. 따라서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될 수 있다.

흔히 출입기관과 언론사간 거래라 함은 기사막음일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경기신보의 비리가  언론사에 포착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는 문제를 일으킨 경기신보를 광고비로 덮어준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뭉칫돈 거래 속에 또 다른 비리가 숨어있다고 볼 수 있다.

이 같은 일이 포착되자 몇몇 언론들이 경기신보를 취재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하나같이 시원한 기사는 쓸 수 없었다. 경기신보 관계자가 모르쇠로 일관하기 때문이다. 

취재에 나섰던 기자에 따르면 “경기신보 관계자는 홍보비 집행문제에 대해 굳이 말할 필요가 없다. 해당 언론사를 공개하지 못하는 이유는 홍보비를 받아간 언론사가 곤란해 질 수 있기 때문에 집행 세부내역을 공개할 수 없다.

그리고 이 문제에 대해서는 취재를 거부하겠다. 따로 할 말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특히 거액의 홍보금액을 결재한 사람이 “경기신보의 이사”인 것으로 알려져 윗선까지 확인이 필요한 사항인 것으로 보인다. 결재자가 내역을 모르고 결재할 수 없기 때문이다.

경기신보는 2017년 총 언론홍보비로 6억9,560만원을 집행했다. 하지만 일부 언론사만에게 지급했다. 이는 경기신보의 대언론 차별이란 소리를 피할 수 없는 경영이다.

경기신보는 특히 불성실한 정보공개 태도로 지탄을 면치 못하게 됐다. 정부의 ‘정보공개를 통해 보다 투명한 사회를 만들겠다는 의지’에 반하는 행동을 했기 때문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23 [23:04]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8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균 칼럼] 경기도민과 국민은 이재명 지사의 두 얼굴을 봤다!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경기도박물관, 25년 만에 경기도박물관 리모델링 사업 완료...8월 4일 재개관 / 이균 기자
경기도 고기 굽는 수영장 가볼만한 곳 / 이종성 기자
농어촌공사 경기본부, 지방재정분권 강화에 맞춘 사회적 가치 실현에 적극 나서 / 이균 기자
용인시의회 의원연구단체 뫼비우스, 110만 용인시에 걸맞은 과학 교육 체험시설 필요성 느껴 / 이균 기자
용인문화재단, 무대 체험프로그램인 ‘백스테이지 투어’ 오는 8월 12일부터 다시 진행 / 이균 기자
수원문화재단, 화가와 작가의 삶을 읽어내는 강연 콘서트 전원경의 미술관 옆 음악당 시즌Ⅴ 준비 끝 / 이기선 기자
용인문화재단, 용인 예술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되도록 재난지원금 지급 / 이균 기자
용인문화재단, ‘서울·경기·인천 지방 공사·공단 기록관리협의회’와 영상 회의가져 / 이균 기자
화성시의회 교육복지위원회, 여성가족청소년재단 방문...여성 청소년 지원 사업 격려 / 이균 기자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