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성시 당성, 실크로드와 밀접한 관련성 확실해졌다
5차 발굴조사서 대중교역로 중심지 재차 확인돼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8/04/08 [13:32]
▲  지난6일 당성발굴조사 현장에서 진행된 5차 발굴조사 현장보고회 모습    © 이균 기자


성벽축조방식조사
, 통일신라~조선 초기까지 사용

신라관청 기와, 중국 당나라 백자완편 또 발견돼

 

화성시가 발굴을 지원하고 있는 사적 제217호 당성이 대중교역로의 중심지였다는 것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문화재청 허가를 받아 지난 11월부터 화성 당성 5차 발굴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한양대 박물관은 발굴조사 현장에서 학술자문회의를 겸한 현장설명회를 가졌다.

이번 조사는 17년에 완료한 4차 발굴조사 범위의 외곽 부분에 대한 확장조사로, 1차 성 내의 집수시설 추정지와 중복 건물지 주변, 2차성 내의 동문지 일원 세 곳의 축조방식과 건물지 군을 확인했다.

조사결과, 1차성 건물지는 일부 중복되는 모습을 보이지만, 출토된 명문와와 기와편, 토기편, 자기편으로 미루어 국가 차원의 영향력이 존재했던 것으로 보이며 그 중심 시기는 통일신라시대로 확인됐다.


또한
, 신라 관청이 있었음을 증명하는 관사(官舍)’명이 새겨진 기와와 청해진 등 주요 교역거점에서 발굴되는 9세기경의 중국 당나라 백자완편이 다시 발견됐다.

▲  화성 당성 5차 발굴조사에 출토된 기와편   © 이균 기자

2차성 성벽은 내벽시설 축조방식 조사로 고려 말~조선시대 초기에 축성된 것으로 확인돼 당성은 이때까지 계속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안신원 한양대 교수는 지난 3·4차 발굴조사에서 ()', ‘한산(漢山)'명 기와가 발견된데 이어, 이번 발굴 결과로 당성이 고대 중국과의 교역을 위한 관문으로 실크로드와 밀접한 관련성이 있음이 더욱 확실해졌다고 설명했다.


한양대는 이번 발굴로 당성이 세계유산 관점에서 평가돼야 할 핵심적 문화유산임을 입증할 세부 근거를 확보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현장설명회에 함께 한 채인석 화성시장은 당성의 가치가 세계적 유산임을 증명하여 시민과 함께 할 수 있는 문화유산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이번 발굴조사를 토대로 삼국시대 이후 당성의 기능을 확인하기 위해 추가조사를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08 [13:32]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황대호 경기도의원, 경기도 영어회화 전문강사와의 토론회 개최 / 이균 기자
용인시의회 박남숙 의원, "정체불명 시정슬로건 철거하라" / 이균 기자
수원시의회 도시환경교육위, 군공항이전협력국 감사에서 주문한 것은? / 이균 기자
용인의 가볼만한곳 베스트는 / 조춘환 기자
연극인 윤문식 재혼한 아내와 18살 나이차 공개 / 이보영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디즈니 에릭 골드버그 감독, 보니와 하니 만난다 / 박주묵 기자
용인시의회 김운봉 의원, 5분 자유발언 시민 편의 택시 정책 수립 촉구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경기상상플랫폼 GIP” 생각의 전환 이루어질 수 있는 계기 마련 / 이균 기자
경복대학교 찾은 제로무역(주) 정태호 대표...왜? / 이균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