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사람과 사람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균 기자의 '듣보쓴'...이재명, 코로나19 관련 대도민 긴급호소...보여주기식 기자회견(?)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20/08/20
▲ 코로나19 사태가 처음 접해보는 쓰나미급 대충격을 줄 수 있다며 방역지침 준수를 당부하는 이재명 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20일 11시30분 코로나19 관련 ‘대도민 긴급호소’ 나섰는데.

브리핑 내용은 ‘긴급호소’와는 다른 느낌이 들어서 의아. 

 

특히 도지사 긴급브리핑은 긴급함은 보이지 않았고, 도민, 의료인, 병원, 민간기업·단체에 협조 요청하는 글을 읽는 수준에 그쳐.

 

물론 코로나19 사태가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쓰나미급 대충격의 새로운 국면이 시작될 것이란 예측을 내 놓으며 방역지침 준수를 당부하기도. 

 

그러나 이날 브리핑 내용은 기존 방역지침과 색다른 것이 없어 갸우뚱.

 

특히 지난 18일, 마스크 관련 행정명령 발표와 같은 강한 처방 후 나온 ‘대도민 긴급호소’라 이재명식 강력대책 발표를 기대한 기자들 대부분은 은근 실망하기도.

 

이 지사 긴급호소 기자회견은 최악의 상황에 대비한 민관 총력대응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에 의해 마련된 듯.

이 지사는 이에 민간의료지원단 활동 참여 요청과 민간기업·단체, 공공기관에는 보유 연수교육시설 생활치료시설로 전환 협조 요청이 주 내용.

 

따라서 이번 ‘대도민 긴급호소’는 브리핑보다 해당 기관 간 업무요청을 통해 진행하는 것이 제대로 일하는 것이 아니냐는 말들이 여기저기서 나오기도.

 

특히 호소문 발표 후 이 지사는 기자들 질문에 적극적이지 않았다는 평를 받기도.

자세한 내용은 오후 2시에 있을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정례브리핑’에서 답변하는 것으로 정리하며 일부 질문에만 답하고 자리 떠.

 

이를 두고 기자들의 질문에 적극적인 답을 하던 종전의 모습과 견주어 이 지사 답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는 견해가 지배적.      

 

코로나19 대응은 물론, 부동산대책까지 정부나 타 지자체보다 한발 빠르게 이슈를 선점하는 이 지사.

따라서 이번 긴급호소 기자회견은 “일 열심히 한다” “발빠른 대응하는 이재명” 이미지 만들기 브리핑이란 평가를 면하기 어려울 듯.

 

#듣보쓴(듣고 보고 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8/20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4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부천시, 자전거˙킥보드 안전사고 예방 캠페인 실시 / 오경근 기자
경기문화재단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개관 5주년 기념행사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경기도어린이박물관, 어린이 인권신장에 관심 가져요 / 이균 기자
성남교육지원청, 국립외교원과‘경기꿈의대학’2학기 첫 강좌 개설 / 이균 기자
경기도 일자리재단, 중소벤처기업부 ‘보육역량강화사업’ 선정. 경영평가 3년연속 S등급 / 이균 기자
경기도, ‘문화기술’ 사업화 단계 예비창업자·기업에 제작지원금 최대 3,500만원 / 이균 기자
성남시, 치킨·닭강정 등 배달음식점 462곳 위생 상태 점검 / 이균 기자
최대호 안양시장, 고용안정과 노동환경 개선에 많은 노력 기울이고 있다. / 이균 기자
광명시,‘특수전문직종 직업체험’다양한 진로 탐색 기회 제공 / 이균 기자
광명도시공사, 도농상생 발전을 위한 광명동굴 상생장터 개장! / 이균 기자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