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균칼럼] 6.1지방선거, 학연 지연끊고 헛된 약속에 속지 않는 유권자 돼야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22/05/20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치러지는 6월1일. 오늘로 D-12, 밤새 곳곳에 내걸린 현수막 수가 부쩍 늘었다.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음이 피부에 와 닿는다. 

 

후보들은 많은 준비(?)를 했나 보다. 공약들이 나름 촘촘하다. 동네마다 맞춤 공약(公約)이 나붙었다. 공약(空約)이 되지 않길 바라본다.

 

이를 보며 해본 생각이 있다. 전국적으로 얼마나 많은 공약이 나왔을까? 그리고 얼마나 이행될까? 제대로만 된다면... 생각만 해도 흐믓한 일이다. 하지만 아니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동안 겪어봤기 때문이다. 

 

선거를 앞두고 후보들은 호소한다. 임기 동안 많은 일을 하겠다고. 자신만이 해낼 수 있다고 큰소리친다. 과연 그랬나?

 

단체장 중에는 임기 후 실적을 내놓는 이도 있다. 공약 이행율 90% 95% 등 대단하다. 문제는 주민들이 느낄 수 없고 인정할 수 없다는 점이다. 

 

간단한 예를 들어보자. 수원과 화성시의 숙원현안인 수원군공항 이전은 그동안 풀지 못한 숙제였다. 수원시민과 화성시민의 대립 때문이라 한다. 

 

이번에 많은 후보자가 비행장 이전을 공약했다. 국민의힘 더불어민주당 여야를 가리지 않고 공약했다. 선거 후 어떻게 진행될까? 두고 볼 일이다. 단체장들은 이에 대해 언제든 답할 준비를 해야 한다. 

 

‘수원시 영통 쓰레기소각장 이전’ 공약 역시 여야후보 구분 없이 공약으로 내놨다. 공약이 제대로 실천돈다면 누가 시장, 도의원, 시의원에 당선되더라도 소각장은 이전돼야 한다. 벌써부터 결과가 궁금해진다.

 

윤석열 대통령의 병사 월급 200만 원 공약은 당선 후 바로 수정 후퇴됐다. 국민이 이해할 만한 보류는 인정된다. 하지만 득표를 위한 헛된 약속 공약(空約)은 심판해야 한다. 유권자의 힘이면 충분히 가능하다.

 

단체장을 비롯해 국회의원 등 정치인은 선출직이다. 유권자로부터 표를 받아야 일 할 수 있다. 공약이 남발하는 이유다. 일단 표를 받고 보자는 심보다. 특히 비슷비슷한 공약은 표 받기 위해 내세운 전략일 뿐이다.

 

좋은 일꾼은 일을 해낼 수 있는 사람이다. 따라서 후보의 능력을 봐야 한다. 유력 정치인의 지원도, 언론플레이를 잘 하는 것이 능력이 아니다. 그동안 살아온 경력. 해온 일 등을 보면서 적임자를 골라내야 한다. 

 

이 대목에서 유권자의 판단이 필요하다. 어렵겠지만 공약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실천 가능성을 꼼꼼히 따져야 한다. 언론에 나름 평가한 글들을 찾아보는 것도 방법 중 하나다.

 

당장은 아니더라도 최소한 실천을 위한 초석을 깔 수 있는 공약으로 내놓는 후보가 선택받아야 한다. 무엇보다 정당보다 인물을 보는 시야도 필요한 때다.

 

거대 양당으로 갈라진 민심. 후보는 보지도 않고 찍는 투표. 이번에는 고쳐보자. 지방자치는 중앙정치에서 벗어나야 한다. 이 모든 일은 유권자만이 할 수 있다.

 

특히, 학연 지연때문에 던진 한 표는 그야말로 죽은 표다. 아무런 힘을 발휘하지 못한다. 당선자의 입신양명(立身揚名)에 도움만 줄 뿐이다. 

 

당선 후 실망만 준다. 기대가 큰 만큼 실망은 더 크다. 따라서 그들을 위해 나의 귀중한 한 표를 행사할 필요가 없다. 능력이 우선이다. 

 

덧붙여, 학연 지연으로 던지는 표에 “혹시 내 밥그릇에 보탬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은 버려라. 그래서도 안 되고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는다. 우리 모두를 잘살게 해줄 일꾼을 찾는 것이 유권자의 책임이다. 

 

선거는 축제다. 전국적으로 들썩들썩한다. 나보다 우리를 위해 봉사해줄 후보를 골라낸다면 앞으로 우리들의 축제는 쭈욱 이어진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5/20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균칼럼] 경제전문가 김동연 경기지사는 경제부지사 명칭을 버려라 / 이균 기자
경기신용보증재단, 효과적인 교육으로 도내 중소기업·소상공인 경쟁력 강화에 앞장 / 이균 기자
양평군의회, 양돈 농가 화재 현장 방문 / 유명수 기자
경기문화재단,〈찾아가는 DMZ〉, DMZ 디지털·청소년 오케스트라 8월 경기도 초연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17개 시·도 지역주관처 대표해 제도 발전 위한 현장 의견 개진 / 이균 기자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여름방학 맞아 어린이 친환경 감수성 키워 / 이균 기자
[이균 칼럼] 경기도지사 공관의 진짜 주인은 누구인가?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경기포토페스티벌 2022’ 마지막 전시 5일부터 경기상상캠퍼스 디자인1978 전시실에서 진행 / 이균 기자
경기도박물관, 광복 77주년을 맞아 경기도의 독립운동 주제로 특별전 개최 / 이균 기자
화성시 동탄에 반도체설계교육센터 개소 / 이균 기자
광고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