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성제 의왕시장직 인수위, ‘지하철공약 추진방향 제시’
김 당선인, “GTX-C 의왕역 정차 관련 협상 조속히 마무리”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22/06/27

김성제 의왕시장직 인수위


[데일리와이=이균 기자] 김성제 의왕시장직 인수위원회는 28일 인수위사무실에서 민선 8기 핵심 공약과제에 대한 세부실천 방향을 제시했다.

인수위는 관계자는 “김 당선인 공약 중 특히 시민의 최대 관심사인 GTX-C노선 의왕역 정차 문제와 관련하여 민선 7기 시장이 추진했던 사업내용을 면밀히 검토해 문제점을 파악하고, 시민 숙원사업을 최대한 빨리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2021년 8월 31일 민선 7기 김상돈 시장은 ‘국토교통부 제3차 신규 공공택지계획 및 GTX-C노선 의왕역 사실상 정차 발표’ 관련 입장문에서 GTX-C노선 의왕역 정차도 ‘사실상 확정’ 됐다는 의견을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인수위에 따르면 우선협상대상자인 현대건설컨소시엄(현대건설)이 GTX-C노선 추가정차의 이익이 크지 않다는 판단하에 의왕시가 시설비 전액(추산 약 250여억 원) 뿐만 아니라 의왕역사 운영비(40년간 추산 약 570여억 원) 일체를 시가 부담하도록 하는 내용의 운영협약서 체결을 요구하면서 협상이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의왕시는 현대건설이 제시한 ’운영협약서‘를 면밀히 검토해 2022년 말까지 시 의견을 현대건설에 회신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하여 김 당선인은 “시의 재정 부담을 고려한 의왕역 정차 확정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이 시급하다”며 “이미 발표된 수도권 제3차 공공택지계획과 공약에 포함된 고천·오전 공업지역 스마트시티 조성, 오매기지구 개발, 왕곡복합타운 개발 및 의왕역 복합민자역사 개발 등을 감안할 때 의왕역 정차를 위한 이용수요와 당위성은 충분하다”며 “조속히 이용수요에 대한 전문가 연구용역을 거쳐 현대건설과 협의를 진행하고,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에도 적극적인 중재를 요청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위례~과천선 의왕 연장 공약과 관련해서도 김 당선인은 “의왕지역 곳곳에 추진되고 있는 개발계획을 고려하여 위례~과천선 의왕 연장에 대한 타당성 검토 용역을 실시할 것이다”며 “시민의 의견을 청취해 국토교통부에 노선연장의 필요성을 건의하고, 임기 내 5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6/27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균칼럼] 경제전문가 김동연 경기지사는 경제부지사 명칭을 버려라 / 이균 기자
경기신용보증재단, 효과적인 교육으로 도내 중소기업·소상공인 경쟁력 강화에 앞장 / 이균 기자
양평군의회, 양돈 농가 화재 현장 방문 / 유명수 기자
경기문화재단,〈찾아가는 DMZ〉, DMZ 디지털·청소년 오케스트라 8월 경기도 초연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17개 시·도 지역주관처 대표해 제도 발전 위한 현장 의견 개진 / 이균 기자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여름방학 맞아 어린이 친환경 감수성 키워 / 이균 기자
[이균 칼럼] 경기도지사 공관의 진짜 주인은 누구인가?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경기포토페스티벌 2022’ 마지막 전시 5일부터 경기상상캠퍼스 디자인1978 전시실에서 진행 / 이균 기자
경기도박물관, 광복 77주년을 맞아 경기도의 독립운동 주제로 특별전 개최 / 이균 기자
화성시 동탄에 반도체설계교육센터 개소 / 이균 기자
광고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