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와이>는 근성을 가지고

          언론의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독자들은 말합니다”
“재미있다” “속이 후련하다” “기사가 인상적이다” “차별화 된 기사다”
이런 독자님의 의견이 힘이 됐습니다.
앞으로도 큰 에너지가 될 것을 확신합니다.

“이런 신문사로 커 나가겠습니다”
- 꼭 필요한 기자! 그리고 제 몫을 다하는 언론
- 떳떳한 언론! 독자님에게 부끄럽지 않은 신문
- 자생력 있는 매체! 누구에게도 기대지 않는 능력 있는 회사

“최선을 다하는 데일리와이가 되겠습니다”

독자님의 성원에 대한 보답은 성실한 자세로 부응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격려 부탁합니다.

  임직원 일동
 
 
1/23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부천종합운동장역 GTX-B노선 확정 / 박주묵 기자
기아자동차 임금협상 잠정 합의19일 찬반 투표 / 신정윤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경기도시공사, 경기행복주택 단지 우수사례 공유위한 현장 답사 실시 / 이균 기자
[릴레이인터뷰] 경기도의회 조성환 의원 “행정은 시민참여와 정치로 견제돼야 합니다” / 이균 기자
리설주, 김정은과 사이에 자녀 있다 / 박찬수
오산시 정신병원 허가취소...안민석 국회의원 곽상욱 오산시장 무리수 던진 배경은? / 이균 기자
짝 여자5호 에로배우 출신 의혹에 네티즌 격려 / 신정윤
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경기도, 관광발전 한뜻 / 이균 기자
테마파크에서 인공서핑도 하고, DMZ도 걷고 … ‘경기서부지역 문화관광벨트’ 조성 ‘맞손’ / 이균 기자
배너
광고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