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양주시, 건물매각대금청구소송 승소
숨은 재산 찾는 남양주시 재산관리팀, 주)부영과 소송에서 승소
 
남정한 기자 기사입력  2019/10/10 [10:31]
    남양주시, 건물매각대금청구소송 승소

[데일리와이]남양주시는 지난해 의정부지방법원에 주)부영을 상대로 구)도농동사무소 건물 매각대금청구 소송을 제기하여 지난달 20일자 매각대금 348,309,000원을 지급받을 수 있다는 승소판결을 받아냈다.

구)도농동사무소 부지는 시가 당초 원진레이온과 토지를 상호매매하기로 약정하고 국유재산 점용료 상당액을 임차료로 지급하기로 하고 건물을 건립했는데, 원진레이온이 파산절차를 밟게 되면서 토지는 주)부영에 공매되어 최근까지 시가 시세로 임차료를 지급해 왔다.

이번 판결로 시는 구)도농동사무소의 매각대금 348,309,000원 지급판결을 받아냈지만 이번 승소의 의미는 더 크다.

시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도농도서관도 동일한 매각대금 청구대상으로 올해 말 임차기간이 끝나면 주)부영에 10억원 청구가 가능하지만, 만약 시가 이번 소송에서 패소했다면 2개동의 건물 철거비 포함하여 약 17억원의 혈세가 소요되기 때문이다.

처음 소송검토 단계에서 일부 변호사와 직원들은 남양주시가 토지를 장기간 사용했고 사건 토지가 재정비지역으로 지정되어 재건축 시 건물을 철거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어 소송에서 시가 승소할지 장담 못하는 상황이었다.

남양주시 회계과 재산관리팀은 몇 개월 동안 서고에서 20년 전 관련 서류를 찾아 분석한 후, 면밀한 법리검토를 거쳐, 패소 시 따르는 책임문제로 대부분 꺼리는 소송을 제기하는 과감한 도전을 시작하여 10개월에 걸친 치열한 법적공방 끝에 시의 승소 판결로 이끌어 냈다.

한편, 남양주시 재산관리팀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드론을 직접 활용하여 은닉된 재산을 다수 발굴하고 무단사용자를 적발하는 등 시 재산관리에 우수한 성과를 연달아 올리고 있어 주변 동료들로부터 숨은재산 찾는‘드림팀’이라는 애칭을 얻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10 [10:31]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0
가장 많이 읽은 기사
3심 앞둔 이재명 경기도지사, 할 수 있는 것은 다했다! 과연 그 결과는? / 이균 기자
‘앙숙’에서 ‘원팀’ 한목소리..동상이몽 이재명 전해철 / 이균 기자
잘나가던 서철모 화성시장 직진행보 한풀 꺾인 이유는? / 이균 기자
[이균칼럼] 미래를 얘기하는 경기문화재단에 숨어있는 ‘불통’ / 이균 기자
[릴레이인터뷰] 경기도의회 김영해 의원 "사회적 약자들에게 쓰는 예산은 결코 낭비가 아닙니다" / 이균 기자
경기도지사 이재명 운명! 전해철 의원 행보 속에 어렴풋이 보인다 / 이균 기자
이재명 도지사, '김포 제조융합혁신센터' 건립 적극 지원 약속 / 박주묵 기자
고양시 일산동구, 김장으로 빨갛게 피어나는 이웃사랑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경기북부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공동사업 추진 / 이균 기자
오산남부종합사회복지관, ‘아끼고 나누場’ 이웃사랑 바자회 성황리 개최 / 이균 기자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