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대호 안양시장, 구 평촌터미널 부지 서류접수 절차 특혜의혹 정면 반박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20/03/19

 

최대호 안양시장이 19일 시의회 제254회 임시회에서 터미널부지 서류절차 특혜주장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데일리와이] 최대호 안양시장이 귀인동 구 평촌터미널부지(이하 터미널 부지) 관련 서류접수절차 특혜는 없었다고 해당의혹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했다.

 

최 시장은 19일 안양시의회 제254회 임시회에서 터미널부지 서류절차 특혜주장 건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관련 의혹을 일축했다.

 

이는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터미널부지의 행정절차에 관해, 지난해 10월 24일 접수한 서류를 다음날인 25일 관련기관과 각 부서에 협의 요청한 것이 특혜라는 주장이 제기된 상태였다.

 

최 시장은 발언에서 통상 주민제안이 접수될 경우, 관련기관 및 해당부서로부터 먼저 검토 받는 것이 일상적이라는 점을 주지시켜, 학교관계는 교육지원청에, 소방관계는 소방서에, 교통관계는 교통정책과에 각각 검토 협의 요청했다고 밝혔다.

 

즉, 최초 제안서를 받은 시 도시계획과에서 모든 것을 검토하는 것이 아니고, 관련 기관이나 부서 검토가 우선이라는 것이다.

 

지난 2018년부터 현재까지 터미널부지와 같은 지구단위계획 변경제안 접수는 총 13건에 이르렀는데, 이중 협의서류를 늦게 제출한 4건을 제외한 9건 모두 접수당일 또는 다음날 해당기관 및 부서에 협의를 요청했다는 점도 예로 들었다.

 

최 시장은 이와 함께 또 하나 의혹이 제기된 골프접대 건에 대해서도 전혀 터무니없는 주장일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이와 같이 터미널부지 등에 특혜가 없었음을 여러 번에 걸쳐 밝혔음에도 반복적으로 의혹을 거론하는 것은 인격침해이며,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강하게 언급했다.

 

아울러 최 시장은 코로나19 극복에 집중하는 이 시기에 시정을 힘들게 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며, 거짓으로 민심을 어지럽히는 행위를 중단하고 지금이라도 시민을 위한 바른 의정을 펼칠 것을 제안하며 마무리 지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19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27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시, 환경부·한국수자원공사와 ‘유출지하수 활용사업 추진 협약’ 맺어 / 오경근 기자
광명교육지원청, 철산초 '등굣길 음악회로 코로나로 지친 학생, 선생님, 학부모님께 깜짝 선물' / 이균 기자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용인시의회 안희경 의원, 경강선에 관한 용인시 '철도정책' 등에 대해 질문 / 이균 기자
남양주시 화도읍 이장협의회, 마석자전거도로 개방 기념 꽃길 조성 / 유명수 기자
국토부 찾은 용인시민 100명 경강선 연장 수정안 반영 촉구 / 이균 기자
경기도 평진원, 18일 ‘경기도 민주주의 지수개발 연구’ 사업 설명회 개최 / 이균 기자
수원도시공사, 수원시 협업기관과 수원시 지속 가능한 발전 위해 손 잡았다 / 이균 기자
수원문화재단, 공개하지 않은 무대 뒷모습 직접 체험하니 어떼요? / 이균 기자
성남시 노동취약계층 사회안전망 구축 3종 지원사업 편다 / 이균 기자
광고
배너
배너
광고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