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 실학자 연암 박지원의 '열하일기' 보드게임으로 개발
'황제를 찾아서' 우리의 역사와 고전 함께 즐기며 학습할 수 있어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21/10/28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관장 정성희)은 코로나19로 박물관을 방문하여 대면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 없는 학교나 일반인들을 위해 우리의 역사와 고전을 함께 즐기며 학습할 수 있도록 대표적인 실학자 연암 박지원의 『열하일기』를 보드게임으로 개발하였다. 

 

▲ 『열하일기』는 지금으로부터 241년 전인 1780년 연암 박지원이 청나라 건륭황제의 칠순생일을 축하하러 가는 연행단에 당시 정사였던 박명원의 자제군관으로 동행하며 그곳에서 보고 들은 것을 일기로 쓴 책이다.

 

『열하일기』는 단순히 새로운 여행지의 빼어난 풍광과 감상을 기록한 기행문이 아니다. 청나라 곳곳에서 마주한 새로운 문물 앞에서 그들의 지혜와 실용정신에 감동을 받으며 역사, 지리, 풍속, 건축, 의학, 정치, 경제, 문화, 골동품, 지리, 천문 등 다양한 분야의 사물을 우리 조선의 상황과 끊임없이 비교하며 우리에게 필요한 기술을 받아들여 뒤떨어진 현실을 개혁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 보드게임을 통해 즐기며 읽어가는 『열하일기』는

 

그동안 많은 작가들이 장편으로 혹은 어린이들을 위한 만화 형태로 출간하였다. 이번 실학박물관에서는 『열하일기』를 읽지 못한 사람들에게는 독서로 이어질 수 있는 가교가 될 수 있길 바라는 마음에서 보드게임을 만들었다.

 

보드게임의 구성은 6권의 여정(도강록, 성경잡지, 일신수필, 막북행정록, 태학유관록)과 40개의 이야기 카드로 되어 있다. 게임의 진행은 『열하일기』의 여정을 따라가며 여정 카드를 카드 더미에서 뒤집어 이야기를 읽은 후 특수 주사위와 숫자 주사위를 어떤 액션을 수행할지 선택하는 방식이다.

 

특수 주사위는 각 여정마다 1개만 주어지며 숫자 주사위는 게임에 참여한 여행자의 경우에 따라 달라지는데 1개의 이야기에서는 1인당 1개씩만 사용할 수 있다.

 

이 보드게임의 특징은 기존의 이기고 지는 경쟁위주의 게임에서 벗어나 함께 협력하며 나아가는 방식으로 진행된다는 점이다.

 

게임의 이야기 카드에 등장하는 주요 지점의 이해를 위해 설명과 함께 생생한 현장사진이 들어있는 『열하일기』 공간 해설집도 함께 출간하였다.

 

올해 제작된 교구재는 처음 의도대로 원하는 학교에 배포하고, 내년부터는 실학박물관 기념품점과 지뮤지엄숍(gmuseumshop, https://smartstore.naver.com/gmuseumshop)을 통해 판매할 예정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10/28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5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 드라이브 여행 가볼만한 곳 / 이종성 기자
하나님의 교회, 포천시 소흘읍에 설 명절맞이 이웃사랑 나누기 / 오경근 기자
광명시, 하나님의 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설맞이 식료품 세트 기탁 / 이균 기자
양평군 강상면 새마을회, 설맞이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나누기 행사 실시 / 유명수 기자
과천시, 오미크론 확산 대비 나서…재택치료 환자관리 의료기관 및 약국 추가 협력 체결 / 박주묵 기자
하남시, 설 명절 특별방역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전개 / 유명수 기자
고양시 탄현1동, 일산효성교회 건강 유산균 기부 / 오경근 기자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하남시의회, 의회 ‘인사권 독립’ 후 첫 설맞이 정(情) 나눔행사 / 유명수 기자
광주시농업기술센터, 치매안심센터 협력 치유농업 프로그램 운영 / 유명수 기자
배너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