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13회 김포뱃길축제 오는 23일 ‘평화와 문화를 그리다’
민간인통제구역 한강 백마도 ‘가족소풍’
 
박주묵 기자 기사입력  2017/09/13 [14:55]
    제13회 김포뱃길축제 백마도 가족소풍
[데일리와이] 제13회 김포뱃길축제가 오는 23일 시민 1천여 명을 초대한 가운데 민간인통제구역인 한강 백마도에서 ‘가족소풍’으로 진행된다.

올해 3번째 백마섬에서 진행하는 제13회 김포뱃길축제는 초대된 시민 1천여 명이 발자국으로 그리는 대형 한반도 그림과 함께 직접 만든 평화의 종이배를 한강하류에 띄우며 평화의 뱃길이 다시 열리기를 소원하는 퍼포먼스로 시작된다.

이날 백마도 현장에는 김포미술협회 주관으로 ‘철조망 평화를 말하다’ 조형물 전시와 함께 김포의 어제와 오늘 사진전, 1000명 분 비빔밥 퍼포먼스, 군 장비전시 등이 ‘평와 문화를 그리다‘를 주제로 진행된다.

또한 일반시민 특히 어린이를 위해 △우드아트 △평화의 양초 만들기 △평화의 매듭 팔찌 만들기 △백마도에서 띄우는 평화의 편지 △소망솟대 만들기 △페이스페인팅 등과 함께 △베트남 롱댄 만들기 △중국 그림자놀이 등 12개의 ‘평화와 문화’를 체험 하는 공간과 다문화 부스가 운영된다.

오후 4시까지 총 3부로 이어지는 평화콘서트는 마지막에 김포제일라이온스가 주관하는 가족노래자랑은 사전신청에 의해 이뤄지며 총 1백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축제위원회는 일반 참가시민들을 위해 신곡 4거리에서 행사장까지 15분 간격으로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승차장소는 고촌읍 신곡4거리에서 제방도로 방향 공용주차장이다.

한편 참가시민들은 사전 신청에 의해 이뤄지며 군사보호지역 특성으로 사진촬영이 가능한 핸드폰 지침은 금지된다.

곽종규 축제위원장(김포저널 대표)는 “축제 당일 참가한 시민들이 돗자리와 양산 등을 준비해 하루 동안 한강을 바라보며 가족소풍을 즐기기를 바란다”고 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9/13 [14:55]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치적 법률적 공방! 피해는 고스란히 경기도민에게 / 이균 기자
경기도언론개혁시리즈 ⑯ 기사 못쓰는 기자는 가라! 화성시 보도자료 배포방식 변경 / 이균 기자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산수화(오산수원화성)상생협력, 수원시장 염태영 화성시장 서철모 동상이몽 / 이균 기자
용인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 용인도시공사 추가 감사 및 강평 실시 / 이균 기자
남양주시 다산1동 복지넷과 함께하는 신바람 공연한마당 성료 / 남정한 기자
[이균칼럼] 경기도에 부는 ‘연말시상 바람’적폐인가 격려인가? / 이균 기자
안양시, 임곡3지구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계획대로 추진 / 이종성 기자
용인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2018년 행정사무감사 강평 실시 / 이균 기자
용인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문화예술과 체육진흥과 장애인복지과 추가 감사 및 강평 실시 / 이균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